전체메뉴
코로나 취업난 뚫은 여수석유화학고, 졸업생 52.5% 대기업·공기업 취업
2013년 개교 학비·기숙사비 지원
목표 기업별 취업 프로그램 효과
2021년 01월 19일(화) 18:05
여수석유화학고 전경.
국내 유일 석유화학 마이스터고인 여수석유화학고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취업난에도 불구하고 졸업생의 절반 이상이 대기업·공기업 등에 취업하는 쾌거를 거뒀다. 특히 일반고와는 달리 입시가 아닌 취업을 목표로 3년 간 매진하는 특성화고의 특성상 이번 성과는 더욱 값지다는 평가다.

19일 여수석유화학고등학교에 따르면 올해 졸업 대상자 97명 가운데 절반이 넘는 51명(52.5%)이 대기업과 공기업 등에 취업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경제 상황이 악화돼 취업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여수석유화학고도 상반기에는 7.2% 취업이라는 어려움을 겪었다.

석유화학고 교직원들은 전문적인 취업 역량 강화 캠프와 기업 맞춤형 방과 후 프로그램 등을 중점 운영, 하반기에 괄목할 만한 취업 성과를 냈다.

삼성전자 공채에서 45명이 서류전형에 합격했으며 최종 면접을 거쳐 15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현대오일뱅크 2명, GS칼텍스 4명, 롯데케미칼 3명 등 대기업과 공기업, 전남교육청, 전남도청 등 모두 51명이 취업했다.

이상용 여수석유화학고 교장은 “무분별한 취업보다는 목표 기업별로 취업 프로그램을 가동해 우수한 회사에 취업할 수 있도록 노력한 결과 좋은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도 졸업생과 재학생들이 원하는 좋은 일자리를 찾아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3년 개교한 여수석유화학고는 전국 단위로 학생을 모집하며 학비·기숙사비 등이 지원된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