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천·여수·해남·영암 전 주민에 재난지원금
전남 시·군 속속 보편 지급 결정
설 전 현금 또는 지역화폐로
광주시 등 지자체 지원책 준비 중
2021년 01월 17일(일) 23:10
순천·여수·해남·영암 등 전남 지역 4개 시·군이 설(2월 12일) 이전에 모든 주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당정(黨政)이 보편적 지급이냐, 선별지급이냐를 놓고 장고를 거듭하는 가운데 전남지역 기초단체가 “코로나 19로 힘든 것은 모든 주민이 마찬가지”라는 기조 아래 잇따라 재난지원금의 보편적 지급 방침을 세우고 지급 준비에 나서 주목된다.

17일 전남도와 각 시군에 따르면 현재까지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을 확정한 전남 기초단체는 모두 4곳으로 파악됐다. 순천시·해남군·영암군은 주민 1인당 10만원을 현금 또는 지역화폐로 지급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가장 먼저 재난지원금 지급 방침을 밝힌 곳은 순천이다.허석 순천시장은 지난 14일 영상브리핑을 통해 “코로나 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은 상황에서 재난지원금 지급 시점을 결정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다행히 전국 코로나 19 상황이 진정되고 있어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에 모든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현금으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급대상은 13일 기준 순천시에 주소를 둔 모든 순천시민으로, 외국인등록이 돼 있는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도 포함된다. 총 소요액 285억원은 지난해 각종 행사와 축제예산 등을 절감해 재원을 마련했다. 허 시장은 “이번 재난지원금이 정부 3차 재난지원금과 함께 지역 자영업자나 소상공인 업소에서 사용돼 지역경제가 활력을 되찾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순천시 외에도 해남군·영암군이 주민들에게 인당 10만원의 재난지원금 지급 방침을 수립했으며, 조만간 주민들에게 지급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여수시의 경우 모든 시민에게 25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여수시에 따르면 권오봉 시장은 18일 오전 시의회 협의를 거쳐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시는 이에 앞서 지난 16일 간부회의를 열어 시민 1인당 25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는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재난지원금을 지원하기 위한 소요 예산은 700억원 가량으로 추산된다. 여수시와 시의회는 원포인트 추경을 열어 예산을 마련한 뒤 설 이전에 지급할 계획이다.

확정 단계는 아니지만, 장흥군도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 지급 방식 등을 놓고 내부 논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 일선 기초단체가 잇따라 재난지원금의 보편적 지급 방침을 세우면서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등 일부 지자체 간 제기되는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둘러싼 논란이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관측된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당정과 다른 광역단체 움직임을 주시하면서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른 주민 지원대책 방안을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 관계자는 “타지역 자치단체들의 움직임을 예의 주시하고 있지만, 한정된 예산이 걸림돌”이라며 “코로나19가 장기화하고, 지역민의 피해가 가중될 경우에 대비해 다양한 지원책을 고민 중에 있다”고 밝혔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

/순천·여수=김은종·김창화 기자 e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