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라임·옵티머스’ 특검론 일축
검찰이 조사해야…윤 지지율 상승엔 “의문의 1패는 야당”
2020년 10월 29일(목) 21:30
더불어민주당은 29일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태’와 관련, 야당의 특검 주장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조승래 원내선임부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보수 언론에 편승해 권력형 게이트라는 어불성설을 내뱉는 국민의힘에 그만 멈추라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조 선임부대표는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회장의 주장과 관련해서는 “여당 정치인을 지목할 때는 신빙성 있는 진술이라고 치켜세우다가 반대 주장이 나오자 사기꾼의 농간이라며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을 위법하다고 말하는 것은 통용될 수 없는 궤변”이라고 말했다.

민주연구원장인 홍익표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라임·옵티머스는 현재로서는 검찰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공수처의 조속한 출범을 거듭 촉구했다.

박주민 의원은 “현행법이 야당에 부여한 비토권은 공정하고 독립적인 수사를 할 처장을 뽑을 도구”라며 “그 비토권을 목적과 취지대로 쓰지 않고 출범을 방해·지연하는 목적으로 쓴다면 오용·남용”이라고 말했다.

홍익표 의원은 여론조사에서 높은 지지를 받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선 “의문의 1패는 야당”이라며 “민주당 후보 두 분의 지지율이 빠진 게 아니라 국민의힘 쪽 지지율이 너무 안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광록 기자 kroh@·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