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완도 고금도 충무공 테마공원으로
275억 투입 묘당도 등에 전시관·공원 조성…유적순례 코스도 개발
2020년 10월 20일(화) 00:00
완도군이 충무공 얼이 깃든 고금면 일대에 사업비 275억원을 들여 역사공간으로 조성한다. 고금 묘당도 충무사 전경. <완도군 제공>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얼이 깃든 완도 고금도가 역사관광 테마공원으로 거듭난다.

완도군은 이 충무공 유적이 곳곳에 깃들어 있고 천혜의 자연경관을 갖춘 고금면 일대를 총 사업비 275억원을 들여 ‘고금 역사공간 관광자원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완도군은 고금면 충무리 묘당도 일원에 사업비 85억원을 투입해 충무공 이순신 전시관 건립, 이순신 생태공원 조성, 관왕묘 재건 등 충무공 기념공원을 조성한다.

묘당도 일원은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때 수군 본영이 설치됐던 역사적인 곳이다. 완도군은 전략적 요충지인 묘당도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이순신 유적 순례 코스 및 관광자원을 개발해 역사문화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 고금면 덕동리와 윤동리 일원에는 190억원을 투입해 2023년까지 4년에 걸쳐 ‘고금 역사공간 관광자원 활성화 사업’을 진행한다.

이 사업은 이순신 장군과 명나라 진린이 이끄는 조명 연합수군이 전쟁을 승리로 이끈 역사적인 현장을 관광과 접목한 교육·체험공간으로 조성한다. 삼도수군통제영·봉수대·활터를 재현하는 역사관광 자원화, 갯벌 생태 체험관 등을 건립하는 어촌체험 자원화, 역사 둘레길·어울림·해안길 광장을 조성하는 역사공원길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이 완료되면 장보고 청해진 유적지와 가리포진 등을 연계하는 완도의 대표적인 역사문화 관광지로 자리매김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완도군이 역사와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매력적인 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묘당도 이충무공 기념공원 조성, 고금 역사공간 관광자원 활성화 사업 등을 착실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