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대병원 ‘청렴시민감사관’ 출범…부패 근절 이미지 향상
시민감사관 3명 위촉식
2020년 10월 11일(일) 17:11
전남대병원(병원장 이삼용)이 보다 청렴하고 신뢰받는 병원으로 거듭나기 위한 ‘청렴시민감사관’ 위촉식을 7일 개최했다.

청렴시민감사관은 병원의 주요 사업과 부패 취약 분야에 대한 자문과 제도개선 제안 및 권고 등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출범했으며, 병원의 특성과 관련성 있고 사회적 신망과 청렴성이 높은 전문가 3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병원 행정동 2층 회의실에서 열린 위촉식에는 새로 위촉된 감사관을 비롯해 이삼용 병원장과 이성길 전남대병원 상임감사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새로 위촉된 청렴시민감사관은 정형순 전 광주은행 부행장(전 광은비즈니스(주) 대표이사)·정담 현 광주시 시립요양병원 이사(현 정담 치과의원 원장)·강신중 전 광주고등법원 판사(현 법무법인 강율 대표변호사) 3명으로 구성됐으며, 임기는 2년이다.

청렴시민감사관은 이날 위촉식 직후 대표시민감사관 호선과 감사실 업무 및 청렴업무 보고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첫 회의를 가졌다.

이번 청렴시민감사관 출범에 따라 행정 투명성 증대·부패 관행 근절·행정서비스 품질향상 등깨끗한 전남대병원의 이미지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이성길 상임감사는 “청렴시민감사관은 공공기관의 청렴성 및 공공행정의 투명성 제고를 위해 지난 2010년 도입된 제도이다” 면서 “앞으로 효율적인 운영을 통해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을 개선해 가는데 주력할 것이다”고 출범배경을 설명했다.

이삼용 병원장은 “청렴시민감사관의 출범은 전남대병원이 새로운 혁신의 시대로 나아가는데 주요한 방향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 된다” 면서 “이를 계기로 전남대병원이 보다 청렴하고 투명한 공공의료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