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성군, 황룡강에 복합문화공간 ‘노란예술센터’ 조성
황미르랜드 인근 2층 규모 10월 착공
홍보관·휴게공간·전망대 등 갖춰
2020년 08월 03일(월) 18:45
장성군이 사계절 풍광이 아름다운 황룡강변에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한다.

3일 장성군에 따르면 군은 고유 브랜드인 ‘옐로우시티’에서 착안해 복합문화공간의 명칭을 ‘노란예술센터’<조감도>로 짓고, 10월부터 공사를 시작한다.

황룡의 머리 격인 황미르랜드 인근 전망대 자리에 2층 규모로 건립한다.

1층에는 전문 전시공간과 황룡강 역사를 담은 홍보관을 설치한다. 노란색을 잘 활용한 빈센트 반 고흐 등 유명 화가의 작품을 복제한 그림을 선보인다.

2층에는 방문객 휴게 공간, 옥상에는 전망대를 갖춘다.

노란예술센터 건립은 장성군이 지난 2016년부터 이어온 ‘황룡강 르네상스’ 사업의 하나로 추진되고 있다. 황룡강 르네상스 프로젝트는 황룡강의 국가정원 지정을 목표로 한 다양한 후속 사업과 황미르랜드, 힐링허브정원 조성 등이 포함돼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장성의 상징인 황룡강에 노란예술센터를 조성해 군민과 방문객에게 역사와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장성=김용호 기자 yongho@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