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완도군, 적조·고수온 피해 예방 총력전
드론 활용 적조 예찰 강화…대책위·해역별 자율방제단 구성
머드스톤 47t·황토 2만4000t 확보…고수온 예방 차광막 지원
2020년 07월 31일(금) 00:00
적조 방제선 등이 적조 발생 해역에 황토를 대량으로 살포하고 있다. <완도군 제공>
완도군이 적조와 고수온 피해를 막기 위해 총력전을 펴고 있다. 드론을 활용해 적조 예찰을 강화하고 적조대책위·해역별 자율방제단을 구성하는 등 초기 대응 체계를 확립했다.

30일 완도군에 따르면 적조대책위원회와 해역별 자율방제단을 구성하는 등 적조 발생 피해 최소화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적조 방제 장비와 황토 적치장을 점검하고 양식장 사육관리 요령 및 위기관리 매뉴얼을 어민들에게 배부했다.

해역별 자율방제단을 구성하고 적조 발생 시 신속한 정보 제공을 위한 어업인 연락처 정비 등 준비를 마쳤다.

해양수산과학원, 완도해양경찰과 함께 선박·드론 등을 통한 하늘과 바다 등 입체적 예찰로 적조 발생 조기 예보를 강화한다. 적조 발생 상황을 문자로 신속하게 발송한다.

적조 방제용 액화산소와 머드스톤 47t, 황토 2만4000t을 확보하는 등 적조 피해 최소화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완도군은 또 올해 고수온 특보 기간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이로 인한 양식 수산물 피해 예방에 나선다.

고수온으로 인한 수산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양식 어가를 대상으로 어장 관리 요령 홍보 등 예방 태세에 돌입했다.

특히 수온 23도부터 먹이량을 50%로 줄이고, 수온 25도 이상부터는 먹이를 주지 말 것을 당부했다.

올해는 바다 수온이 지난해보다 2∼3도(7월 현재) 낮은 편이지만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9개 어촌계, 137어가에 1226개의 차광막을 지원했다.

차광막을 설치하면 자외선 조사량을 낮춰 산란 지연에 도움을 주며 생체 스트레스를 완화해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완도군 관계자는 “적조대책위원회 구성으로 적조 발생 시 초기 대응 체계가 확립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어업인들도 자율적으로 참여해 단 한건의 피해도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