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도소리·춤의 산실 ‘나주 신청’ 복원
<神聽>
조선후기 전라도 명인·명창 배출한 예능 교육·전수 공간
남도소리 홍보하고 향유…남도문예 르네상스 거점 기대
2020년 05월 28일(목) 00:00
남도예술의 산실이자 전라도 소리 중흥을 이끈 ‘나주 신청’이 지난 25일 복원, 개관했다. <나주시 제공>
남도예술의 산실 나주 ‘신청(神聽)’이 복원됐다.

나주시는 전라도 전통예술의 산실이자 예인(藝人)들의 구심점이 됐던 ‘나주신청’이 지역 전통문화 계승과 창조의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했다고 27일 밝혔다.

신청(神聽)은 조선 후기 무가(巫歌)의 남자들이 친목으로 상부상조하며 후학을 교육하기 위해 조직한 단체로 예능을 연마하고 전수하는 공간으로 활용됐다.

나주를 중심으로 화순, 장흥, 해남, 진도, 여수 등 전라도 군·현단위 큰 고을에 존재했으며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삼현육각, 판소리, 산조 등 남도 전통예술은 대부분 신청 사람들에 의해 개발되고 전승됐다.

나주신청 조직 시기는 1800년(정조 24년)에 만들어진 나주신청의 문서로 미뤄 19세기 이전으로 짐작되며, 일제강점기에 해산된 것으로 알려진다.

나주신청은 조선 후기 8명창인 정창업을 비롯해 어전광대 정재근, 근대 5명창인 김창환 등 판소리 융성 시대 주역들을 배출하며 서편제 판소리의 꽃을 피웠다.

나주 예인의 역사는 근대 이후까지 이어져 한국 최초 판소리 중요무형문화재 정광수, 가야금산조의 안기옥·정남희, 소고춤의 안채봉, 교방굿거리춤의 김계화 등 수많은 명인·명창을 배출했다.

나주신청문화관 건립은 전라도 정도 천년을 기념해 전남도와 함께 추진하는 전라도 천년 정원 조성사업의 하나로 시행됐다.

나주시는 남도 예술을 꽃피웠던 신청 예인들의 발자취를 되새기고자 문화관을 원도심 소재 전통고택을 옮겨 짓는 형태로 재복원했다. 부지 452㎡에 전체 면적 82㎡, 한옥 2동(전시·공연장 1동, 정자 1동)이 들어섰다.

나주시는 문화관을 판소리·창극·산조 등 전라도 소리 문화 전승과 다양한 공연예술체험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인문학콘서트 나주소리 판, 전통음악 전공자 교육을 위한 마스터 클래스, 판소리 애호가들을 대상으로 한 판소리 문화교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지난 25일 열린 개관식에는 나주신청의 역사와 가치를 주제로 한 학술 포럼과 지신밟기, 축하 공연, 제막식 등이 진행됐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나주신청은 남도 예술의 산실로서 조선후기 명인·명창을 대거 배출하고 판소리 융성 시대를 주도했던 곳”이라며 “나주신청의 맥을 잇는 나주신청문화관은 전라도 소리문화를 세상에 알리고 향유하는 남도문예 르네상스의 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