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민당 “5·18 발포명령자 반드시 규명”
지도부 광주 방문…민주묘지 참배·오월어머니회와 만남
민주당·시민당 합동 선대위…“코로나서 국민 지키는 선거”
2020년 04월 02일(목) 00:00
더불어시민당 총선 후보자들과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소속 후보자 및 당원들이 1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더불어민주당과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은 1일, 4·15 총선 ‘원팀’의 의미를 강조하는 첫 선거대책위원회 합동회의를 열었다. 경기도 수원 민주당 경기도당 당사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민주당 지도부와 시민당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이날 사회를 맡은 소병훈 민주당 의원은 “이번 총선은 촛불정신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 성공과 코로나19에서 국민을 지키는 중요한 선거”라며 “민주당과 시민당은 막중한 사명감을 가지고 합동 선대위를 개최한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장소와 참석자, 복장 등을 통해 민주당과 시민당은 ‘원팀’을 부각하면서도, 참석자들은 ‘선거 출마자 등은 다른 정당에 대한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고 규정한 공직선거법 88조 등을 의식해 발언 수위를 조절했다. 이를 반영하듯, 선거에 출마하지 않는 시민당 지도부는 적극적으로 ’원팀‘을 강조했지만, 지역구 후보로 나서는 민주당 지도부는 관련 언급을 거의 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시민당 최배근 공동대표는 이날 “두 당은 뿌리를 공유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앞에서 끌어주면 실천력을 가진 시민당이 혼신의 힘을 다해 밀고 가겠다. 민주당은 승리를 끄는 말이고 시민당은 승리를 싣는 수레”라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이낙연 선대위원장은 “21대 총선 첫 지역 선대위를 경기도에서 연다”고만 언급, 민주당과 시민당의 ‘공동회의’를 강조하지 않았다. 이 위원장은 이어 “이번 선거는 ‘싸우는 사람’이 아니라 ‘일하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며 “우리는 코로나 전쟁에서 이겨 국난을 극복하고 국민의 고통을 덜어드리는 일에 집중하며 선거에 임할 것”이라는 기본적인 입장만을 내놓았다.

이날 회의 이후 시민당 지도부는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를 호남 지역 민주당 후보들과 공동으로 참배하고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또 오월어머니회와 만나 발포명령자 규명, 행방불명자 소재 찾기 등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도 약속했다. 우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시민당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으로 이어지는 한반도 평화정책을 철저하게 따를 것”이라며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남북평화의 기틀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송갑석 민주당 광주시당 위원장은 “5·18 민주화운동을 전국으로 세계로 알려야 한다는 마음은 민주당이나 시민당이나 한마음”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시민당이 이틀 새 4·15 총선 공약을 잇달아 두 번 수정하는 등 혼선을 빚어 논란이 커지고 있다. 기본소득 월 60만원 지급·북한 이웃국가 인정 등이 담긴 초안이 지난달 31일 논란을 일으키자 이를 철회하고 1일 내용을 대폭 수정한 두번째 버전을 공개했다. 하지만 두 번째 버전도 민주당 ‘판박이’라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같은 날 다시 공약 내용을 바꾼 것이다. 이런 가운데 시민당 참여 정당들이 ‘원래 공개했던 내용이 합의를 토대로 한 것’이라고 주장해 논란은 가라앉지 않는 모양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