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훈훈한 여수…주민센터에 두고 간 ‘사랑의 저금통’
2020년 01월 07일(화) 18:43
여수의 한 주민센터에 주민이 어려운 이웃을 도와달라며 돼지 저금통을 두고 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전 만덕동 주민센터 현관에 한 중년 여성이 금색 보자기로 싼 빨간 돼지 저금통을 두고 갔다.

이 여성은 돼지 저금통과 함께 쪽지에 간단한 사연을 적었다.

쪽지에는 “얼마 모이지는 않았지만, 손주가 유치원, 초등학교 다닐 때 한자나 한글을 쓰면 100원씩 넣어 주었다”며 “적은 돈이지만 어려운 이웃에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적었다.

주민센터 직원들이 돼지 저금통을 열어 확인한 결과 만원권 지폐 3장과 10원부터 50원, 100원 등 동전이 가득 들어 있었다.

저금통에 든 현금은 25만원이었으며 주민센터 측은 만덕동 공동모금회 계좌에 입금해 지역의 어려운 분들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주민센터 직원은 “삭막한 세상인 줄로만 알았는데 저금통을 열어 동전을 세면서 행복감을 느꼈다”며 “따뜻한 마음이 널리 퍼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