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두환, 40년전 12·12 주역들과 ‘샥스핀 오찬’…비난 쇄도
2019년 12월 13일(금) 04:50
○…사자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전두환씨가 12·12 군사 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되는 날인 12일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장면이 포착돼 비난의 목소리가 쇄도.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전두환이 40년 전 군사 쿠데타 주역들과 함께 서울 압구정동에 있는 고급 중식당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모습을 직접 촬영했다”며 관련 자료를 공개.

○…정 부대표의 설명에 따르면 이날 정오부터 2시간 가량 이어진 오찬에는 전씨와 그의 부인 이순자 씨,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과 최세창 전 3공수여단장 등 10명이 참석해 대표적인 고급요리인 샥스핀(상어지느러미 수프)이 포함된 1인당 20만원 상당의 코스 요리를 먹었고, 와인도 곁들였다는 것.

○…임 부대표는 “재판 과정에서 치매를 앓고 있다고 주장했던 전두환이 이날 대화 상당 부분을 주도했다”며 “건배사를 여러 번 하고 와인잔을 계속 부딪치며 12·12 당일이란 점을 까맣게 잊은 듯 굉장히 밝고 화기애애하고 축하 분위기 속에서 오찬을 즐기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설명.

/임동욱 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