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안신당, 패스트트랙 캐스팅보터?
10명 활동…범 여권, 우군 확보시 의결정족수 충족
2019년 11월 15일(금) 04:50
대안신당이 내달 초 막이 오를 ‘패스트트랙 대전’에서 ‘캐스팅보터’로 부상할지 주목된다.

내달 3일 검찰개혁 법안 부의 이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둘러싼 치열한 ‘표 전쟁’이 본격적으로 펼쳐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10표를 가진 대안신당에 정치권 시선이 쏠리고 있다. 연내 창당을 목표로 하는 대안신당은 신당의 명운을 걸고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몸값’을 한껏 높이겠다고 벼르고 있다.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를 위해 재적 과반(296명 중 149표)을 확보해야 하는 상황에서 10명의 의원이 활동 중인 대안신당이 캐스팅보트를 쥘 소지가 다분하다는 것이 대체적인 관측이다.

내부 이탈표가 없다는 전제하에 더불어민주당(128석)은 정의당(6석), 민중당(1석), 친(親) 민주당 성향 무소속 5석(문희상 국회의장, 김경진·손금주·손혜원·이용호 의원) 등 140석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대안신당을 우군으로 확보하면 총 150석으로, 의결정족수를 충족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바른미래당 내 호남 출신 의원들이나 민주평화당의 조력 없이도 패스트트랙 법안을 통과시킬 수 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여야 4당(민주·바른미래·정의·평화)과 대안신당의 ‘4+1’ 논의의 틀을 만들어야 한다”며 강조한 것도 이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대안신당은 이런 상황을 창당 동력 확보의 기회로 삼겠다며 기대감을 표하고 있다.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뒤 곧바로 여세를 몰아 창당까지 밀고 나가겠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대안신당은 패스트트랙에 오른 법안 중 검찰개혁 법안에는 큰 이견이 없는 만큼 민주당과의 협상에서 ‘패스트트랙 협조’를 지렛대 삼아 선거법 개정안 내용 수정에 방점을 찍을 것으로 보인다.

호남 기반의 대안신당은 현재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이 그대로 처리될 경우 7석가량의 호남 의석수 축소가 불가피하다며 반드시 수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안신당은 오는 17일 창당 발기인 대회에서도 ‘농어촌 의석 사수’를 천명하며 패스트트랙 정국 주도권을 쥐겠다는 입장을 밝힐 방침이다.

대안신당 관계자는 “패스트트랙 협상에서 우리의 존재감을 강하게 드러낼 것”이라며 “정국을 이끄는 ‘리딩 정당’ 이미지를 부각하며 창당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