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함평군 "35억 주고 산 추사 작품 33점 위작 판명받았다"
2018년 12월 12일(수) 12:01
전남 함평군이 거액을 주고 산 추사 김정희 작품 중 일부가 위작인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함평군에 따르면 2015년 함평 출신 고미술 수집가인 A씨로부터 30점을 35억원에 사들이고 50점은 무상으로 기증받았다.



그러나 위작 논란이 일면서 함평군이 지난달 22일 공인감정기관인 한국고미술협회에 감정을 의뢰했다.



군 관계자는 “감정서는 아직 도착하지 않았지만 80점 중 33점이 위작이라는 구두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위작으로 판단한 작품 중 현판 등 10여 점은 함평군이 35억원에 매입한 작품 가운데 일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미술협회 감정위원들은 만장일치로 33점에 대해 위작 판단을 했다고 군은 전했다.



군 관계자는 “작품을 기증한 A씨는 3년 전 공정한 절차에 따라 감정이 이뤄졌는데 이번 협회 감정은 신뢰할 수 없어 재감정을 요청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밝혔다.



군은 위작을 포함해 진품까지 A씨에게 돌려주는 문제 등을 검토하고 있다.



/함평=황운학 기자 hwa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