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시도당위원장·지방선거 권리당원 표 비중 높일 듯
민주당 이재명 대표, 광주 DJ센터서 ‘당원과 함께’ 호남 콘퍼런스
국회의원들 지역위원장 합의 추대 관행 변화…지역정가 민감 반응
지도부가 지방선거 후보 선출에도 영향력 행사하겠다는 의지 표명
2024년 05월 19일(일) 18:35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지도부 등이 18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원과 함께-민주당이 합니다’ 호남 콘퍼런스에서 피케팅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더불어민주당이 4·10 총선 이후 선출될 전국 시·도당위원장 선거와 오는 2026년 치러질 지방선거 후보 선출에 권리당원 의사 반영을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당원 중심의 정당을 만들겠다는 취지이지만, 이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가 4·10 총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에 이어 지방선거 후보 선출에도 영향력을 행사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되면서 지역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특히 민주당 경선이 사실상 본선의 의미가 강한 호남 시·도당위원장 마저 ‘친이재명계’가 장악한다면 지난 총선에 이어, ‘풀뿌리 민주주의’ 근간인 지방정치가 대선 준비에 이용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지난 18일 광주를 찾아 “2년 뒤 지방선거 후보 선출에 당원 의사 반영 비중을 높일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원과 함께, 민주당이 합니다’ 호남 콘퍼런스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찬대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현역 의원, 당선인 다수와 주최 측 추산 800여명의 당원도 자리했다. 이 대표는 ‘지방선거 공천권이 사실상 지역위원장에게 있어서 당원과 괴리가 있는 듯하다’는 질문에 “최고위원회에서 이 문제 때문에 고심과 논의를 많이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저희 기본적인 생각은 당을 더 당원 중심의 정당으로 바꿔가자는 것이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공천을 잘해야 한다. 공천에 해당 지역 당원, 주민, 주권자분들이 실제 참여해서 선택할 수 있게 해야 신나게 참여하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2월 민주당은 전당대회에서 60대 1이던 대의원과 권리당원 간 표 비중을 20대 1 미만으로 줄이도록 당헌을 개정한 바 있다.

이날 이 대표의 발언은 당대표·최고위원 뿐만 아니라 시도당위원장 선출에 있어서도 권리당원 표 비중을 높이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당 내 지도부도 비슷한 입장을 내비쳤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시도당위원장 선거의 경우 현재 대의원과 권리당원 (비율이) 50 대 50으로 돼 있는데 권리당원 수가 시·도당마다 차이가 있어 천차만별이다”며 “대의원의 한 표가 권리당원의 몇 배 이상 초과하지 않는 안을 이미 준비해 놓았다. 최고위에서 충분히 논의했고 통과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가급적이면 시도당위원장들이 협의에 의해 (후보를) 선정하는 것보다는 당원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선거를 통해서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개인적 소망으로 가지고 있다”고 말해 후보 선정 과정의 변화도 시사했다.

이어 이 대표는 “지선은 광역단체장 외에는 원칙적으로 시도당위원장이 기초위원, 광역위원, 기초단체장을 공천하다 보니 권한이 상당히 크다”며 “당 내부적으로 시도당위원장 선거에서 권리당원들의 비중을 높이는 것을 연구 중이며, 일단은 시도당위원장을 최대한 민주적으로 구성하는 것부터 출발해야 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이 대표의 발언은 그동안 관례상 현역 국회의원들이 지역위원장을 합의 추대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는 점에서 지역정가에서는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이는 향후 선출될 광주시당 위원장의 경우 ‘친명’계 원외 인사가 출마를 공식화했기 때문에 더욱 이 대표의 발언 배경에 주목하고 있다.

이 대표는 우원식 의원이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것에 대해선 “실질적으로 정당이 경쟁하는 민주적 체제의 나라 중에서 당원이 제일 많은 당이 우리 당이다. 이때까지 겪어보지 못했던 새로운 현상에 맞닥뜨리게 된다”며 “그게 이번 의장 선거에서 일부 나타난 것이라 볼 수도 있다”고 밝혔다.

또 “민주공화국 가치를 민주당이 당원 중심의 정당을 통해 증명해 나가는 첫 길을 열고 있다”며 “첫 길을 가다 보니 이슬에도 많이 젖고 스치는 풀잎에 다치기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표는 양곡관리법 개정안에 대해선 “이미 통과됐는데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했던 법률이라 저희가 1순위로 처리할 목표를 가지는 법안”이라고 말했고, 지방소멸 위기 해결 방안에 대해선 “재생에너지 산업을 결합한 햇빛연금, 바람연금 방식의 농어촌 기본소득을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오광록·김해나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