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사천 논란’ 권향엽 전략공천 철회…서동용과 경선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지역구
2024년 03월 05일(화) 19:30
더불어민주당이 5일 전략공천으로 ‘사천(私薦)’ 논란이 일었던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지역구를 경선 지역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논의해 현역인 서동용 의원과 권향엽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 간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한민수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 후 기자들에게 “권 후보 본인이 당에 대한 애정으로 경선에 당당히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더 이상 당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는 대승적 결단으로 경선을 요청해왔다”며 “이를 최고위는 받아들여 이 선거구를 전략경선 선거구로 지정하고 2인 경선을 실시할 것을 의결했다”고 말했다.

경선은 국민경선 100%로 진행된다.

한 대변인은 최고위원 회의에 대해 “가짜뉴스에 의해 왜곡된 사실,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영향을 미친 상황에서 전략선거구를 변경하는 것은 공천관리위와 전략공천관리위의 판단, 원칙에 어긋난다는 의견이 강하게 제기됐다”고 전했다. 이어 “호남의 여성 정치, 또 당헌에 규정된 30%의 여성후보자 공천 등 공천 관련 규정에도 부합하기 위한 결정이었음이 맞기 때문에 원칙대로 공천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많이 나왔다”며 “원칙대로 현재 전략공천을 하는 게 맞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일 해당 지역구를 여성 전략 특구로 지정하면서 현역 서동용 의원을 컷오프(공천 배제)하고 권 전 비서관을 전략공천했다. 현역 의원이 컷오프되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 부인 김혜경씨를 보좌했던 권 후보가 전략 공천됐다’며 사천 논란이 나왔다.

이에 민주당은 “해당 후보는 이 대표 배우자와 아무런 사적 인연이 없으며 단지 대선 선대위 배우자실의 부실장으로 임명됐을 뿐 비서도 아니다”며 “20년 이상 당직자로 활동했고 문재인정부 대통령비서실 균형인사비서관과 국회부의장 비서실장 등을 역임했다. 이런 경력을 무시하고 사천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악의적 왜곡에 지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권 전 비서관도 사천 논란에 대해 “중앙당에 전략공천을 철회해달라고 요구한다”며 “당당히 경선에 임해 민주당 승리를 끌어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사천 논란에 대해 “명백한 허위 사실이며 공천 공정성을 훼손하는 악의적 주장”이라며 “전략 공천을 두고 펼쳐지는 음해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