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AI페퍼스, ‘5연패’ 정관장 사냥 실패…14전 14패
뒷심 싸움에서 밀려 1-3, 4연패
1위 흥국생명과 12월 1일 홈경기
2023년 11월 28일(화) 23:10
AI페퍼스 박정아가 28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V리그 정관장과의 경기에서 공을 날리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AI페퍼스가 4연패에 빠졌고 정관장이 5연패에서 탈출했다.

광주 프로여자배구단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는 28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V리그 경기에서 정관장 레드스파크스를 상대로 세트점수 1-3(25-21 23-25 16-25 18-25)으로 져, 4연패를 기록했다. 정관장전 14연패이기도 하다.

이날 경기는 페퍼스와 정관장 모두 연패에 빠져있던 상황에서 펼쳐졌다. 연패의 수렁에서 벗어난 건 정관장이었다.

1세트는 페퍼스의 몫이었다. 경기전 “1세트는 무조건 잡고 가야 한다”고 당부했던 조트린지 감독의 바람이 이뤄졌다.

초반에는 정관장이 앞섰지만 박정아가 페퍼스의 득점을 책임지며 천천히 따라붙었다. 높았던 야스민의 토스를 박정아가 도움닫기 해 받아치면서 상대의 블로킹 타이밍에 혼란을 줬다. 야스민과 박정아의 득점이 번갈아 이어지면서 경기 중반 2점 차로 정관장을 따라붙은 페퍼스는 두 번째 테크니컬 타임 이후부터 안정세를 보이며 초반에 뒤졌던 점수를 회복했다.

필립스가 속공으로 16-16 동점을 만들어 냈다. 곧이어 정관장이 점수를 더했지만 박정아가 다시 따라잡으며 17-17 동점이 됐다. 정관장이 지아 대신 투입한 이소영의 리시브 실수로 페퍼스는 이내 18-17 역전에 성공했다. 이한비의 블로킹 득점으로 4점 차를 만들며 세트포인트에 도달한 페퍼스는 1세트를 25-21로 승리했다.

결정적인 순간 정관장의 범실이 영향을 미쳤다. 정관장은 1세트에서 5개의 범실을 냈다. 1세트 공격성공률은 두 팀 모두 48.6%으로 같았지만 리시브에서 차이가 났다. 1세트 리시브 효율은 정관장이 43.5%, 페퍼스가 65.0%를 기록했다.

기세를 탄 페퍼스는 2세트 초반까지는 앞섰다. 하혜진의 직선 볼 시도가 네트에 걸리며 페퍼스가 13-13 동점을 내주기도 했지만, 야스민이 옆 공간을 뚫어내며 점수차를 벌였다. 이어진 하혜진의 하이 서브를 아무도 받아내지 못하면서 페퍼스는 15-13, 2점 차로 달아났다.

하지만 정관장이 차분하게 플레이를 이어 나갔다. 지아가 블로킹 득점으로 18-18 동점을 만들며 페퍼스를 위협했다. 중요한 시점에서 박정아가 뛰어올라 19-18 리드를 가져왔지만, 금세 따라잡혔다.

정관장의 박혜민, 염혜선이 올린 공을 박은진이 페퍼스 진영에 내려 꽂으며 19-19로 치고 올라왔다. 2세트를 팽팽하게 끌고 왔던 페퍼스가 결국 후반부에서 무너졌다. 박정아의 오픈아웃으로 정관장이 20점에 먼저 도달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메가의 스파이크로 정관장이 세트포인트에 도달했고 페퍼스는 듀스를 만들지 못하며 2세트를 정관장에게 내줬다.

세트 점수 1-1에서 진행된 3세트, 페퍼스는 7-7까지 동점을 이어 나가며 팽팽한 경기를 만들어냈지만 중반부터 점수 차가 생겼다. 야스민의 공은 메가에게 속절없이 막혔다. 이한비가 뒤에서 바로 공을 때리며 득점해 10-16까지 추격했지만 이후 격차가 좁혀지지 않았다.

3세트에선 페퍼스의 범실이 많았다. 페퍼스는 3세트에서 8개의 범실을 냈다. 4세트에서는 정관장의 메가가 10득점, 박혜민과 지아가 각 5득점씩을 올리며 20점을 합작했다.

정관장이 총 78득점을, 페퍼스는 총 65득점을 냈다. 공격성공률은 정관장이 43.88%, 페퍼스가 39.39%를 기록했다.

페퍼스는 3세트에 이어 4세트까지 내주면서, 5연패 부진에 빠져있던 정관장을 잡지 못했다.

페퍼스는 앞서 13번의 맞대결에서 정관장을 상대로 단 한 번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유일하게 승리가 없는 정관장을 다시 만난 페퍼스는 이날 패배로 ‘14전 14패’의 상대전적을 기록하게 됐다.

최하위인 7위에 자리한 페퍼스는 12월 1일 페퍼스타디움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흥국생명을 만난다.

/김진아 기자 jingg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