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누리호 발사 성공…위성 8기 궤도 안착
순수 국내 기술로 만든 한국형 발사체… 우주 산업 활성화 포문 열어
2023년 05월 25일(목) 20:05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5일 오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이번 누리호 3차 발사는 차세대소형위성 2호 1기와 큐브위성 7기 등 본격적으로 실용급 위성을 탑재해 발사하는 첫 사례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5, 4, 3, 2, 1, 발사!”

카운트다운이 끝나는 순간, 누리호 1단 로켓의 끝에서 강한 불꽃이 터져나오면서 길이 47.2m, 무게 1500㎏짜리 육중한 몸체의 누리호가 하늘로 솟구쳐 올랐다. 순수 국내 기술로 만든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해질 녘 붉은 빛을 머금은 다도해를 배경으로 다시 한 번 우주로 날아오르는 순간이었다.

이번 3차 발사가 앞선 두 차례 발사와 달리 사상 처음 실제 위성을 싣고 운반하는 실전 임무라는 점에서 누리호 발사 성공은 전 세계에 대한민국의 우주 기술력을 입증하면서 우주 산업 활성화의 포문을 열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누리호는 25일 오후 6시 24분 고흥군 봉래면 예내리 외나로도 나로우주센터에서 이륙한 뒤 오후 6시 39분 목표로 했던 고도 550㎞에 이르러 8차 위성이 분리되면서 궤도에 안착했다.

1단 엔진은 고도 66㎞에 도달, 분리했고 오후 6시 28분께 고도 263㎞에서 2단 엔진이 분리됐다. 앞서,이륙 후 3분이 지나면서 페어링(위성 보호 덮개)을 분리했다.

누리호는 2단부 분리 뒤 3단부의 7t급 액체엔진을 작동했고 오후 6시 37분께 3단 엔진이 정지되며 목표 궤도(550㎞)에 도달했다. 이후 차세대 소형위성(2호·KAIST 개발)과 큐브 위성인 저스텍, 루미르, 카이로 스페이스, 도요샛(한국천문연구원) 4기 등 8기의 위성을 잇따라 분리했다. 다만, 도요샛 4기 중 한 기는 사출 성공 여부를 확인하는 데 추가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다.

누리호는 로켓 3개가 하나로 조립된 3단형 로켓이다. 1·2단은 75t급 액체엔진으로 이뤄져 누리호가 더 멀고 높이 오를 수 있 도록 하는 역할을 하고, 3단은 7t급 액체엔진 1기로 목표 궤도까지 날아가 위성을 안착시키는 역할을 한다.

과학기술 정보통신부는 오후 6시 42분께 누리호의 비행이 종료했다고 밝혔다.

누리호는 이번 발사를 통해 실제 위성을 550㎞ 궤도에 안정적으로 올려놓는 목표 달성도 성공, 위성을 우주로 보내는 상업 임무 수행이 가능한 점을 입증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체계종합기업으로 최초로 발사에 참여해 제작 총괄 관리, 발사 공동 운용 역할을 수행하면서 민간 우주 개발 시대를 여는 첫 발을 내딛었다는 의미도 적지 않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4차 발사부터 참여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며 6차 발사에서는 발사책임자, 발사운용책임자 및 발사관제센터 일부를 제외하고 모두 참여할 예정이다.

/고흥 나로우주센터=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