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걱정없이 농사 짓는 강진 만들기’ 박차…농업예산 증액
강진군, 전년보다 22% 늘린 797억 편성
식량작물 생산·농기계 지원 등
2023년 04월 27일(목) 18:10
강진군 칠량면의 육묘장을 찾은 강진원 강진군수.<강진군 제공>
강진군이 지난해보다 증액된 농정 분야 예산을 바탕으로 ‘근심 걱정 없이 농사 짓는 강진 만들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강진군은 쌀값 하락과 농자재값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위해 2023년 농정 분야 예산을 전년 618억원대비 22% 증액한 797억원을 편성했다.

증액한 예산은 모두 농가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인건비 상승과 물가 상승률을 면밀히 검토 후 편성했다.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시설 투자와 노동력 투입이 요구되는 원예·특작 분야에는 지난해대비 33억원이 증액된 83억원을 반영했다.

‘농번기 마을 공동급식 지원사업비’도 곳당 전년도 294만원에서 320만4000원으로 확대 지원한다. 여성농업인의 가사 부담을 덜고 일손 부족 해소를 위한 필수 예산으로 강진 전체 80곳에 지원한다.

기존 20~75세 여성 농어업인들에게 20만원씩 지원하는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는 군비를 더해 76~85세 여성 농어업인들에게 10만원씩 확대 지원한다. 사실상 전 연령대에 걸쳐 지원하는 셈이다.

벼농사의 영농 비용 부담을 줄이고 소득 보전을 위한 식량작물 예산 544억원을 편성해 전년도대비 84억9000만원을 증액했으며, 벼 경영안정자금 81억원과 벼 육묘비용 지원 쿠폰 14억1000만원을 6400여 농가에, 공익수당 51억4000만원을 8578농가에 지원 완료했다.

영농에 필수인 농기계 관련 지원도 늘렸다. 부족한 노동력 해소를 위한 중·소·대형 농기계 지원 상향 조정과 함께 드론 26대, 농업용 굴착기 11대 등 농기계 지원사업 예산에 19억5000만원을 편성했다. 전년보다 5억원이 늘어난 금액이다.

또 벼 대체 소득작목 육성을 위한 논 타작물 재배지원 사업비로 1억2500만원을 지원해 식량 자급율 향상과 쌀 수급 안정을 기할 계획이다.

친환경농업을 위해 ha당 30만원을 지원하던 유기농 벼는 40만원으로 늘리고, 친환경 농자재를 지원하며 유기농업 육성을 장려하고 있다.

향토 자원인 쌀귀리를 농촌융복합산업화해 지역의 대표 특산품으로 육성함은 물론,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비 6억3200만원을 확보했다. 지역 농산물 소비 촉진과 저소득층의 식생활 및 삶의 질 개선을 위해 7억8100만원도 투입한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올해 농업 관련 예산은 농가 여러분이 직접 피부로 와닿을 수 있는 지원책으로 편성했다”면서 “앞으로도 농업인이 근심 걱정 없이 영농에 전념하고 소득도 보장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발굴, 추진하겠다”고 했다.

/강진=남철희 기자 chou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