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기정 시장, 콘텐츠 창업가들과 ‘정책소풍’
기업 대표들, 지원 확대·인재 공급·해외 바이어 매칭 등 건의
2022년 09월 28일(수) 19:50
강기정 광주시장<사진>은 28일 광주지역 콘텐츠 기업 창업가들과 만나 스타트업·벤처기업이 떠나지 않고 머물기 좋은 광주, 스토리가 있는 문화중심도시 광주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강 시장은 이날 광주콘텐츠허브가 조성돼 있는 전일빌딩245에서 ‘정책소풍’을 개최하고 이같이 약속했다.

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의 핵심인 애니메이션, 게임, 웹툰·스토리, 지식서비스 등 콘텐츠기업 관계자들의 현장 목소리를 청취했다.

강 시장은 ‘두다다쿵’ 애니메이션으로 유명한 ‘아이스크림스튜디오’와 모바일 게임 제작기업인 ‘플렉시마인드’ 사무실 등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간담회를 통해 사업 진행 사항 및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이날 정책소풍에 참석한 대표들은 기업의 지속성 확보를 위한 광주시 지원책 확대, 미래 인재육성 및 우수 인재 공급, 해외 바이어 매칭 등 투자활성화 방안 등을 마련해줄 것을 건의했다.

강 시장은 “광주시가 스토리가 있는 문화중심도시로 성공하기 위해서는 문화콘텐츠 영역이 더욱 빛날 수 있어야 한다”며 “색깔 있는 도시, 기업들이 머물기 좋은 광주를 만들기 위해 창업생태계를 두텁고 다양하게 조성해 경쟁력을 키우겠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민선8기 들어 현안사항에 대해 시장과 시민 간 정책소통을 위한 ‘정책소풍‘을 개최하고 있고, 행사 중심이 아닌 현장 중심으로 관련 업계의 생생한 의견을 청취해 이를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

한편, 전일빌딩245의 5~7층까지 광주지역 콘텐츠기업의 활성화를 위해 광주콘텐츠허브가 조성돼 있고, 총 72개 기업 419명의 종업원이 각종 콘텐츠 개발을 위해 일하고 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