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시 해외 관광객 유치 팔 걷었다
싱가포르 여행사대표단
주한 SNS기자단 등 초청
팸투어 열고 목포 매력 알려
2022년 05월 23일(월) 19:20
싱가포르 현지 여행사대표단과 주한 구미대양주 외국인 SNS기자단이 영화 ‘1987’의 촬영지인 목포 ‘연희네 슈퍼 골목’을 찾아 팸투어를 즐기고 있다. <목포시 제공>
목포시가 코로나19로 침체됐던 해외여행이 재개됨에 따라 해외관광객 유치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목포시는 지난 20~22일 싱가포르 현지 여행사대표단과 주한 구미대양주 외국인 SNS기자단을 각각 초청해 팸투어를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팸투어는 포스트 코로나에 따른 일상회복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해외 관광객들의 높아지는 한국 여행 수요와 싱가포르-무안국제공항 노선 재개에 대비해 한국관광공사와 연계해 추진됐다.

팸투어 참가자들은 춤추는 바다분수를 비롯해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해 6월 개관할 예정인 ‘목포미식문화갤러리 해관1897’ 등 신규 관광자원을 체험하며 외국인의 시선에 맞는 지역특화 관광상품 개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시는 그동안 코로나19의 전세계적인 확산으로 인해 해외여행이 제약됨에 따라 한국관광공사와 연계한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Feel the rhythm of Korea) 글로벌 홍보영상을 비롯해 애플TV·넷플릭스 등 다양한 미디어 OTT채널을 활용해 국내는 물론 전세계에 목포의 매력을 알리는데 주력해왔다.

시는 앞으로 근대역사문화공간에서 매주 토요일 진행되는 ‘2022 생생문화제’를 비롯해 오는 6월부터 매주 금·토요일 열리는 ‘2022 목포해상W쇼’, 9월 말 열릴 ‘목포 뮤직플레이’, 목포 가을페스티벌, 10월 열리는 ‘목포 항구축제’ 등 다양한 관광상품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언론과 SNS를 통해 전세계에 홍보할 방침이다.

목포시 관계자는 “이번 팸투어가 해외 관광객 유치에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로 관광산업이 주춤했지만 앞으로 국내 관광객뿐만 아니라 해외 관광객도 만족시킬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해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 발돋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목포=문병선 기자·서부취재본부장 mo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