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광 대마산단에 e-모빌리티 부품 공용생산 공장
총 사업비 197억원 들여 2023년까지 건립
협동조합 출범…기업들 부품 시생산 지원
2022년 04월 18일(월) 17:35
영광군 대마산단에 들어설 e-모빌리티 부품 공용 생산 공장 모습. <영광군 제공>
영광군 대마산단에 e-모빌리티 부품을 공용으로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이 들어선다.

영광군에 따르면 대마산단에 자리한 기업들이 e-모빌리티 부품을 스스로 생산할 수 있도록 총 사업비 197억원(국비 97억, 지방비 100억)을 들여 2021년부터 공장 건립을 추진 중이다.

공장은 대마산단에 자리한 e-모빌리티 기업들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부품 공용 시생산을 지원하게 된다.

시생산이란 생산시설을 갖추고 본격 생산하기 전에 시험 삼아 부품을 만들어 시행착오를 줄이는 방법이다.

e-모빌리티 산업은 새로운 산업영역이어서 신규산업 진입을 위해서는 막대한 비용과 설비투자가 필요하지만 영세한 중소기업들이 이런 비용을 감당하기는 쉽지 않다.

이에 따라 영광군은 e-모빌리티 중소기업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부품 수급을 중국에 의지하지 않고 스스로 생산할 수 있도록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사출, 성형, 도장 등의 설비를 대마산단 부품 공용생산 공장 내에 2023년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이들 설비를 효율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e-모빌리티 중소기업들이 모여 ‘한국 e-모빌리티 협동조합’도 설립한다. 협동조합은 2021년부터 영광군, 전남도, 유관기관과 13개 e-모빌리티 중소기업들이 함께 뜻을 모아 추진해왔으며 15일 창립총회를 통해 협동조합으로 출범했다.

영광군 관계자는 “기업들이 체감할 수 있는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사업을 내실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영광=이종윤 기자 jy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