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 벼농사 순수익 20년만에 최대…10a당 44만6000원
전국평균 50만2000원…경기 62만원 1위
“쌀값 하락에도 생산량 늘어 총수입 증가”
전남 논벼 생산비 77만7000원…5% 증가
종묘구입비 30% 급등…수도광열비 68%↑
고용비 32%↑·토지임차비 증가율 평균 웃돌아
2022년 04월 02일(토) 10:45
지난해 산지 쌀 가격은 전년보다 소폭 하락했으나 일조량 등 기상 여건이 좋아 생산량이 늘어난 영향으로 총수입이 증가했다.<광주일보 자료사진>
지난해 쌀 가격은 하락했지만 6년 만의 풍년을 맞아 생산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농가당 순수익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남지역 논벼(쌀) 농사 순수익이 928만원을 나타내며 통계를 낸 이후 28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전국 평균 농가당 벼농사 순수익도 전년보다 13.7% 증가하며 사상 최대치를 찍었다.

2일 통계청 ‘2021년산 논벼(쌀) 생산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남 농가당 논벼 순수익은 937만6000원으로, 전년보다 23.4%(176만원) 증가했다. 전국 평균 농가당 논벼 순수익은 지난 2020년 698만6000원에서 지난해 794만원으로, 13.7%(95만4000원) 늘었다.

이번 조사 결과는 통계청이 1980㎡이상 규모 논벼 재배 1024농가를 대상으로 지난해 1월1일부터 연말까지 생산에 투입된 직·간접 비용을 조사한 내용이 담겼다. 이 자료는 수확기까지의 생산비를 조사했으며, 순수익에서 수확 후 판매에 소요되는 유통비용은 공제하지 않았다.

전남 논벼 순수익은 충남에 이어 전국 8개도(道·제주 제외) 가운데 두 번째로 높았다.

지난해 충남 순수익은 1075만6000원으로, 지난 2018년부터 4년 연속 8개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충남, 전남에 이어 경기(853만2000원), 전북(834만7000원), 경남(695만9000원), 경북(533만7000원), 강원(445만5000원), 충북(341만5000원) 순으로 많았다.

전남 논벼 순수익은 관련 통계를 집계한 지난 1993년(182만7000원)의 5배 수준으로 뛰었다.

전남 논벼 농가 순수익은 505만7000원(2018년)→525만6000원(2019년)→751만5000원(2020년)→927만6000원(지난해) 등으로 3년 연속 증가해왔다.

경작지 10a(아르: 100㎡)당 논벼 순수익도 전년보다 증가했다.

지난해 전남 10a당 논벼 순수익은 44만6000원으로, 전년보다 25.6%(9만1000원) 늘었다. 이는 지난 2001년(48만4000원) 이후 2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전국 평균도 20년 만의 최대치인 50만2000원으로, 전년에 비해서는 13.4%(5만9000원) 증가했다.

전남 10a당 순수익은 전국 평균을 밑돌았고, 전북(40만원)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적었다.

면적당 순수익이 가장 높은 곳은 경기(62만1000원)로, 전년보다 순수익이 47.8%(20만1000원) 뛰었다.

■2021년산 논벼(쌀) 생산비조사 결과.<자료:통계청>
전남에서 10a당 논벼 생산비는 77만7000원으로, 전년보다 4.9%(3만6000원) 증가했다.

전남 논벼 생산비는 지난 2018년 처음 80만원대(82만400원)로 오른 뒤, 지난해 다시 80만원에 근접했다.

전국 평균은 전년보다 2.4%(1만9000원) 늘어난 79만2000원으로 집계됐다.

전남 논벼 생산비 가운데 직접생산비는 62.8%에 해당하는 48만8000원 가량이었다.

직접생산비 12개 항목 중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비용은 종묘비(27.9%↑)와 수도광열비(67.9%↑), 노동고용비(31.9%↑) 등이었다.

지난해 10a 기준 전남 종묘비 중 구입비는 30.1%, 자급비는 13.9% 오른 2만2000원으로 집계됐다.

수도료, 전기료, 연료비 등을 아우르는 수도광열비는 지난 2020년 10a당 5000원에서 8000원으로 67.9% 급증했다.

노동비 중 고용 부문은 1만5000원에서 2만원으로 31.9% 증가했다.

자동차비의 경우 감가상각비가 19.4%(700원) 뛰면서 총 14.1% 증가한 4000원으로 집계됐다.

직집생산비를 제외한 나머지 37.2%(28만9000원)은 간접생산비로, 토지용역비가 대부분(97.6%)을 차지했다.

전남 토지용역비는 임차료가 10.3%(1만7000원↑) 오르는 등 총 5.2%(1만4000원) 28만2000원으로 집계됐다.

전남 토지용역비와 임차료 증가율은 전국 평균(2.3%, 6.1%)을 크게 웃돌았다.

통계청 측은 “쌀 생산량 증가로 인한 토지용역비도 올랐다”며 “산지 쌀 가격은 전년보다 소폭 하락했으나 일조량 등 기상 여건이 좋아 생산량이 늘어난 영향으로 총수입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