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대면 확대·구조조정 여파…지난해 은행 점포 311개 줄었다
광주은행, 6개 지방은행 중 가장 적은 감소폭
2022년 03월 30일(수) 17:22
지난 1월 폐쇄되기 직전 KB국민은행 목포지점 모습.
은행의 비대면 업무 확대와 점포 구조조정 여파로 지난해 국내 은행 점포가 311개 문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은행 점포는 전년보다 3개 줄어들었는데, 지방은행 6곳 가운데 가장 감소 폭이 적었다.

금융감독원이 30일 발표한 ‘2021년 국내은행 점포 운영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국내은행의 점포는 총 6094개로 전년 말보다 311개(-4.9%) 감소했다.

신한은행이 75개로 가장 많이 줄었고 국민은행(58개), 우리은행(53개), 하나은행(38개), 부산은행(20개), 경남은행(14개)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국내 은행 점포는 2018년 23개, 2019년 57개, 2020년 304개가 줄어드는 등 감소 규모가 매년 커지는 추세다.

은행 종류별로 보면 시중은행의 점포 감소 규모가 230개로 전체의 74%를 차지했다. 지방은행과 특수은행은 각각 57개와 24개였다.

광주은행 점포는 2020년 말 146개에서 지난해 말 143개로, 2.1% 감소했다.

이 같은 감소 폭은 6개 지방은행 가운데 가장 적었다. 감소율은 경남은행 9.6%(146→132개), 부산 8.6%(232→212개), 제주 6.1%(33→31개), 대구 5.5%(235→222개), 전북 5.2%(97→92개), 광주 2.1% 등 순이었다.

서울, 경기, 인천 등 대도시권 소재 점포는 244개 줄어 전체 감소분(311개)의 78.5%에 달했다.

금감원은 “모바일뱅킹 등 비대면거래 확대와 점포 효율화 추진 등으로 감소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은행의 점포 운영 자율성을 존중하되 노령층 등 금융이용자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은행권이 추진 중인 우체국 창구 제휴, 은행 공동 점포 추진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