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주시, 금성산 지뢰제거 대선 국정과제 채택 총력
전국 334개 시민단체 공동
‘전국연대회의’ 출범 기자회견
후방지역 37곳 완전 제거 촉구
2022년 02월 17일(목) 20:00
‘나주시민관공동위금성산위원회’ 등 전국 334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전국연대회의는 지난 15일 국회의사당앞에서 후방지역 지뢰 완전 제거를 촉구했다. <나주시 제공>
나주시는 전국 334개 시민단체와 함께 ‘전국연대회의’ 출범 국회 기자회견을 갖고 금성산 지뢰 제거에 발 벗고 나섰다.

나주시에 따르면 지난 15일 전국 334개 시민단체가 ‘후방지역 지뢰 완전제거 대선 국정과제 채택 전국연대회의’(이하 전국연대회의)를 출범하고 차기 정부의 국정과제 채택을 강력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나주시민관공동위금성산위원회, 녹색연합, 장항습지지뢰폭발사고대책위,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사)평화나눔회, 강정평화네트워크, 시민평화포럼, 한강유역네트워크 등 전국 334개 단체로 구성된 전국연대회의는 “나주 금성산과 보성 존제산을 비롯 경기, 충청, 부산, 울산, 전북 등 37개 후방지역에서 지뢰 폭발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후방지역 지뢰 완전제거 대선 국정과제안 전달식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정의당, 진보당 등 주요 정당 대선 중앙선대위 핵심 인사들이 참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조재국 공동의장은 “UN을 중심으로 지뢰 제거에 대한 국제적인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국제지뢰행동표준을 현실에 맞게 도입해 국가표준을 마련하고 이에 따른 정책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국연대회의는 국정과제 채택 촉구안을 발표하고, 군사적 목적이 사라진 후방지역 지뢰제거 전담부처를 국방부에서 국민재난안전 총괄부처인 행정안전부로 이관할 것을 강조했다.

또 전국연대회의는 ‘지뢰제거국제표준행동인 IMAS(International Mine Action Standards) 도입과 관련한 지뢰 완전제거 추진’, ‘후방지역 지뢰지대 37개소 정보공개 및 종합계획 수립’, ‘대통령직속 지뢰제거위원회 설치’, ‘지뢰제거기본법 제정’, 국제지뢰금지조약인 ‘오타와 협약 체결’ 등을 국정과제로 추진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한반도는 단위면적 당 지뢰 매설량이 세계 1위다. 6.25 전쟁과 함께 한반도 곳곳에 매설된 지뢰는 200만 발에 달하고 현재 제거하지 못한 지뢰는 100여만 발로 추정하고 있다.

전국연대회의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지뢰 폭발로 6500여 명의 국민들이 목숨을 잃거나 치명적인 부상을 당했다.

지난해 6월 한강유역에 위치한 경기 고양 장항습지에서 발생한 지뢰 폭발사고로 한쪽 다리를 잃은 피해 당사자인 김철기 전 민족문제연구소 고양파주지부장은 사고 당시 상황 설명과 함께 지뢰 폭발사고의 심각성과 후방지역 지뢰제거 방안과 실질적인 필요성을 언급해 기자회견장을 숙연하게 했다.

전국연대회의는 촉구안 발표 후 국정과제안을 기자회견장에 참석한 각 정당 대선 후보 캠프 핵심 관계자들에게 전달했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