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담양군 친환경 쌀, 제주도 학교 밥상 오른다
담양군농협쌀조공법인
3월부터 500t 쌀 공급
2022년 02월 03일(목) 19:40
담양군 친환경 쌀 ‘대숲맑은 쌀’이 3월부터 제주도 학교 밥상에 오른다.

담양군에 따르면 최근 담양군농협쌀조공법인이 제주지역 학교 급식용 친환경 쌀 공급업체로 선정돼 오는 3월부터 2024년 2월까지 제주지역 초중고, 어린이집 814개소에 연간 500t의 쌀을 공급하게 됐다.

담양 친환경 쌀은 2011년부터 지금까지 연간 700여t의 쌀을 서울시 등 대도시의 학교급식으로 공급했다.

담양군 친환경 벼 재배면적은 총 883ha이다.

연간 생산량은 6005t, 쌀 수매량은 2808t이다.

최형식 담양군수는 “대숲 맑은 생태도시 담양의 청정 자연과 영산강 시원의 깨끗한 수질은 친환경 농업의 최대 자원이다”며 “전국 최초 정원과 체험을 겸비한 미곡종합처리장 조성을 통해 친환경 쌀 생산 규모 확대와 고품질의 쌀 가공 판매로 전국 최고 브랜드의 자부심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담양=노영찬 기자 nyc@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