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드래곤즈, 새 엠블럼 달고 뛴다
아이덴티티 재정립 및 CI/BI 리뉴얼 사업
2022년 01월 28일(금) 23:22
전남드래곤즈가 발표한 새 엠블럼.
전남드래곤즈가 새로운 엠블럼을 달고 뛴다.

전남은 정체성 재확립을 통한 변화의 틀을 만들기 위해 구단 아이덴티티 재정립 및 CI/BI 리뉴얼 사업을 진행했다.

브랜드 전략 컨설팅 기업인 ‘모라비안앤코’와 사업을 진행한 전남은 냉철한 현실 분석과 다양한 목소리를 통해 혼재된 구단의 아이덴티티를 취합하고 재정립하는데 신경 썼다.

전·현직 임직원과 레전드 등 구단 관계자들의 의견은 물론 다양한 플랫폼과 커뮤니티를 통해 축구들의 의견도 취합했다. 또 팬들을 초청해 워크샵을 열고 새롭게 추구해야 할 정체성에 대해 토의했다.

전남은 이런 과정을 통해 승리의 요새라는 의미의 ‘The Winning Stronghold’라는 아이덴티티를 정립했다.

지리적 요새를 활용했던 이순신 장군의 전략과 같이 드래곤던전에서 승리하겠다는 의미로, 투지와 용맹 그리고 강인한 정신력으로 무장한 전남드래곤즈는 외부의 침공에도 흔들리지 않는 승리의 요새라는 뜻을 담았다.

전남은 또 이 아이덴티티를 기반으로 구단의 CI/BI 등 디자인 리뉴얼 시스템을 개발했다.

전남의 신규 엠블럼은 승리의 요새로 거듭나고자 하는 전남드래곤즈의 정체성을 상징한다.

클럽의 이니셜인 ‘JD’를 중심으로 승리에 대한 열정을 담았고, 요새와 용광로의 상징성을 차용했다.

4개의 직선은 선수, 팬, 구단, 지역을 근간으로 한 전남드래곤즈를 의미하며, ‘JD’를 감싸고 있는 프레임은 클럽의 핵심가치인 열정, 투지, 갈망과 POSCO 용광로를 뜻한다.

이번 CI/BI 리뉴얼 사업을 마친 전남은 브랜드북 제작 및 인쇄를 완료했고, 법률 검토 및 상표 출원·등록 과정 중에 있다.

또 베이직·응용 어플리케이션 디자인을 개발해 경기장 시설물, MD 상품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