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천만잡월드, 성공적 출발…2개월만에 4만6196명 방문
올 방문객 21만명 목표
2022년 01월 12일(수) 18:30
순천만잡월드를 찾은 청소년들이 프로파일러 체험을 하고 있다.
순천시가 올해 방문객 21만명을 목표로 순천만잡월드 활성화에 나선다.

순천시는 순천만잡월드가 지난해 10월 정식 개장한 이후 2개월 여만에 4만6196명(일평균 690명)이 방문하면서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고 밝혔다.

호남권 최초의 직업체험 교육기관인 순천만잡월드는 순천만국가정원 옆 3만4000㎡ 부지에 건축 연면적 8000㎡,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지어졌다.

1층은 어린이체험관과 푸드코트, 카페 등 편의시설을 갖췄고 2층은 청소년체험관이 들어섰다.

시는 올해 운영시스템 보강을 통해 체험기록 경신과 미션수행에 따른 인센티브 적립·사용으로 재방문을 유도하고 체험관별 소요시간 및 대기시간을 조정해 체험자의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또 월·연간 이용권 등 입장료 체계 다양화와 생태문화도시 특성을 살린 특화프로그램 개발 등 고객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순천의 미래먹거리로 손꼽히는 4차 산업 관련 사물인터넷, 로봇, 빅데이터, 앱개발 체험 등의 전문성과 차별성을 갖춘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어린이들의 진로·직업 흥미유발을 위한 연령별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협동심을 함양시킬 수 있는 단체 미션 프로젝트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순천만잡월드와 5G 체험관을 연계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수익 다각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순천시 미래산업과 관계자는 “순천만잡월드에서 모든 학생의 꿈을 키우는 학생 성장중심의 교육을 실현하겠다”며 “학생들이 다양한 체험·경험을 통해 올바른 직업관을 갖고 스스로의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