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양시 포스코그룹 취업아카데미 성과
지난해부터 맞춤형 인재 양성
올해 60명 중 44명 취업 성공
내년 1월 교육생 30명 선발
2021년 12월 22일(수) 23:40
제2기 포스코그룹 취업아카데미 수료식.
광양시와 포스코그룹이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포스코그룹 취업아카데미 교육생 60명 중 44명이 포스코를 비롯해 대기업에 합격하는 등 성과를 보고 있다.

광양시에 따르면 포스코그룹 취업아카데미는 광양 청년의 대기업 취업 기회 확대를 위해 포스코그룹에 필요한 맞춤형 인재양성 사업이다. 시는 2019년 포스코와 협약을 맺은 뒤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취업난 속에서도 포스코 14명, 포스코케미칼 등 그룹사 5명, SK하이닉스, 코오롱인더스트리, 현대제철 등의 대기업에 25명 등 총 44명이 취업했다.

포스코그룹 취업아카데미는 지역 내 고등학교 졸업자나 광양시 6개월 이상 거주자 중 공개모집을 통해 필기시험과 면접을 거쳐 최종 30명의 교육생을 선발한다.

포스코 입사에 필요한 ▲공유압, 크레인, 용접, 전기 일반, 기계도면 등 직무기초지식 ▲교양, 커뮤니케이션 스킬, 비즈니스 매너, 직업윤리, 사회공헌 활동 등 인성교육 ▲회사 역사, 직무소개 등 회사와 관련한 상식 ▲현장 교육 ▲모의 면접 등 포스코그룹 공개 경쟁 지원에 필요한 역량향상 교육 등을 6개월 동안 진행한다.

시는 취업아카데미 1기와 2기 운영으로 교육생 60명을 배출했으며, 내년 1월 공개모집을 통해 30명의 교육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3월 개강과 함께 교육이 시작된다.

포스코를 중심으로 2차전지 소재 분야와 수소산업 등 신산업으로 영역을 확장하면서 산업구조 다변화가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으며, 그만큼 인재 육성도 중요해지고 있다.

시는 관련 기업들을 유치해 총 2조 4159억원의 투자유치를 이끌어내고 2028년까지 1592명의 고용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산업구조 변화에 따른 적극적인 기업투자 유치와 새로운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정부의 일자리 사업 국비 확보에 더욱 노력하겠다”며 “기업과 시민이 상생하는 광양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양=김대수 기자 kd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