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불수능’에 수능최저 비상…수시 이월인원도 급증하나
문·이과 통합 첫 수능…수학은 물론 영어도 어려워
수능최저 충족 문과가 더 불리…미충족 증가할 듯
2021년 11월 21일(일) 19:40
지난 18일 제26시험지구 제4시험장인 광덕고등학교에 시험준비를 하는 수험생들. /광주전남 사진기자단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역대급 불수능’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어렵게 출제되면서 학생도 학부모도 ‘멘붕’에 빠졌다. 문이과 구분 없이 시험을 치르는 ‘통합형 수능’이 처음 실시된 가운데 문과 학생들이 수능 최저학력기준(수능최저)을 충족하지 못하는 비율이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는 탓이다.

21일 교육계에 따르면, 지난 18일 치러진 수능은 국어, 수학, 영어 모두 어렵게 출제됐다. 수학이 특히 어려웠다. 시험 직후 대부분 입시업체와 진학교사가 지난해 수능보다 수학이 어렵게 출제됐다고 분석했다.

입시업체들이 수험생들의 가채점 결과를 바탕으로 예측한 1등급 커트라인(1등급컷)도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원점수 기준 1등급컷이 ‘확률과 통계’ 85~89점, ‘미적분’ 81~85점, ‘기하’ 83~86점으로 예측됐다. 지난해 수능에서 이과생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가형과 문과생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나형의 1등급컷은 모두 92점이었다. 원점수는 시험이 어려울수록 내려간다.

국어도 1등급컷이 ‘화법과 작문’ 82~85점, ‘언어와 매체’ 82~84점으로 예측된다. 지난해는 1등급 컷이 88점이었다. 절대평가인 영어 역시 90점 이상 1등급 비율이 약 6%로 예측됐다. 지난해 12.7%는 물론 전년도 수능 7.4%보다 낮을 것으로 전망했다. 6%보다 더 낮아질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온다.

상대평가인 국어와 수학은 물론 절대평가인 영어도 어렵게 출제되면서 수시에서 수능최저를 충족하지 못한 수험생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시모집에서는 수능 국어·수학·영어·탐구 4개 영역 중 2개 혹은 3개 영역의 합산등급을 최저기준으로 반영한다.

특히 문과 학생들의 수능최저 충족에 비상이 걸렸다. 올해는 ‘통합형 수능’이 첫 적용되면서 수학도 문·이과 학생이 같은 문제를 풀고 성적도 통합해서 산출한다. 지난해까지는 가형과 나형 중 선택해 응시하고 성적도 따로 산출했기 때문에 문과 학생 중 약 4% 안에 들면 1등급을 받을 수 있었다. 그런데 올해는 문·이과 학생이 공통과목(수학Ⅰ·Ⅱ)을 같이 치른데다 어렵게 출제되면서 문과 학생이 높은 등급을 받기가 어려워졌다.

입시 전문가들은 “지난해에는 문·이과로 나눠 점수를 산출했기 때문에 1등급 비율이 정해져 있었다”며 “영어가 어렵게 출제된 상황에서 수학도 어렵게 출제되면서 수능최저 미충족 비율은 이과에 비해 문과생이 더 높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수능최저를 충족하지 못한 수험생이 늘면서 수시에서 충원하지 못해 정시로 넘겨서 충원하는 ‘수시 이월인원’도 증가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럴 경우 수시 추가합격자가 많아지고, 수시모집에서 채우지 못한 선발 인원을 정시모집으로 넘기는 ‘수시 이월’ 현상이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광주 지역의 한 진학담당교사는 “전체적으로 체감 난이도가 상승했다. 특히 상위권 학생들이 어려움을 겪었다”며 “수험생들이 정시모집 지원 전략을 짜기 쉽지 않을 걸로 보인다. 진학지도를 하는 교사들도 고민이 크다”고 말했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