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수 거문도 대형 여객선 투입 놓고 갈등
주민 “툭하면 결항…2천t급 운항으로 결항률 낮춰달라”
해수청 “접안시설에만 450억원 소요…장기적 접근 필요”
2021년 07월 04일(일) 22:20
지난 4월에 취항한 여수~거문도를 오가는 여객선 파라다이스호.
여수 거문도 주민들이 여수∼거문항로에 대형 카페리 여객선 투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주무 기관인 해수청은 2000t급 대형 여객선이 접안할 수 있는 시설이 없고, 접안시설을 설치하려면 수 백 억원이 소요된다며 부정적이어서 갈등은 지속될 전망이다.

거문도 주민 100여명은 지난 2일 여수지방해양수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대형 고속 카페리 여객선 투입을 촉구했다.

이들은 “여수~거문 항로는 27년 된 노후 선박의 운항과 지난해에는 두 번씩이나 장기 운항 중단에, 잦은 고장으로 결항이 빈번해 주민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며 “현재 운항 중인 여객선은 2시간 20분이 걸리는 데다 웬만한 파고와 풍속에도 운항이 통제돼 지난 4월 경우 결항률이 46%나 될 지경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2000t급 대형고속 카페리 여객선이 투입되면, 여객 정원 385명, 화물차량과 승용차를 포함 56대의 차량 화물을 적재하고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고, 운항시간도 1시간 20분으로 현재보다 1시간 이상 단축되는 장점이 있다”며 “열악한 교통 환경을 해결하기 위해 현재 운항중인 선령 12년의 2000t급 대형 카페리 고속여객선을 투입하려는데, 해수청이 납득 안되는 이유로 불가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고 비난했다.

반면, 해수청은 기항지마다 대형 접안시설을 설치하려면 450억원이 소요돼 장기적인 안목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해수청 관계자는 “여수와 거문도에만 접안시설을 설치하려고 해도 기항지마다 150억원이 소요되고 예산을 확보하는데만 5년이 걸린다”며 “고흥 녹동항이나 장흥 노력항도 수 백 억원을 들여 접안시설을 만들었지만, 대형 여객선 운항이 중단돼 좀 더 장기적인 안목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2000t급 여객선이 운항 중인 인천~백령 항로도 지난해 결항률이 49.7%에 달했다”며 “2000t급 여객선이 거문항로에 투입돼도 결항률을 낮추기는 힘들다”고 덧붙였다.

현재 여수∼거문 항로에는 여객선사 2곳이 300t급 여객선 2척을 운항하고 있고, 기상 악화와 선박 고장으로 결항이 잦아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