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원시 9월까지 폭염대책기간…TF팀 가동
2021년 06월 15일(화) 20:20
남원시가 오는 9월 30일까지를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상황관리 TF팀을 가동한다.

남원시는 총 50개소 그늘막을 운영 중이며 관리담당자를 지정해 매일 순찰 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태풍 및 강풍 등 기상 변화 시에는 신속하게 그늘막을 접어 안전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

경로당, 보건지소, 금융기관, 스마트버스승강장 등 537개소를 무더위쉼터로 지정해 어르신 및 폭염 취약계층의 건강 보호에도 힘쓸 예정이다.

폭염 특보가 발효되면 도로 노면의 온도를 낮추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면 살수도 이루어진다.

또 자율방재단, 생활지원사, 건강증진서비스 인력을 활용해 폭염취약계층에 대한 보호 활동도 추진한다.

/남원=백선 기자 bs8787@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