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개항100년 여수항’ 미래 비전 밑그림 그린다
기념사업 실행계획 용역 보고회
시민·사회단체 다양한 의견 수렴
지속가능한 성장 발전 발판 마련
2021년 06월 10일(목) 18:30
여수 개항 100주년 기념사업 실행계획 수립용역 착수 보고회가 지난 9일 여수시청에서 권오봉 여수시장과 100인 시민추진위원, 용역 주관사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여수시 제공>
여수항 100년을 되새기는 사업이 본격화된다.

여수항의 지난 100년을 돌아보고 미래 100년의 비전 수립을 위한 ‘여수 개항 100주년 기념사업 실행계획 수립용역 착수 보고회’가 지난 9일 여수시청에서 열렸다.

이날 보고회에는 권오봉 여수시장과 100인 시민추진위원, 용역 주관사 등 70여 명이 참석해 여수항 100년을 되새기는 사업 의지를 다졌다.

용역은 여수항이 1923년 4월 1일 선박무역 출입을 위해 세관지정항으로 지정되면서 실질적인 무역항으로서 기능과 역할을 하게 된 지 100년이 되는 해를 기념하고, 여수항의 발전을 이끌 다양한 실행 과제를 도출하기 위해 추진됐다.

용역 기간은 11월까지 6개월간이며, 2023년 시민과 함께 만드는 여수 개항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을 위해 시민과 시민사회단체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용역에 반영할 방침이다.

주요 과업은 여수항 관련 문헌 조사, 현 운영 실태 분석 및 잠재력 도출, 미래 비전 제시와 여수의 지역 특색을 고려한 차별화 된 기념사업 실행과제 발굴, 도심과 연계한 항만 개발 방안 도출 등이다.

시는 용역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100인 시민추진위원 중 문화관광, 해양토목 등 분야별 전문가 4명과 외부 문화관광전문가, 관계 공무원 등 총 7명의 자문단 구성을 완료했다.

연말에는 소관 부서별로 발굴된 과제에 대한 실행계획을 수립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여수지방해양수산청, 여수광양항만공사, 2012여수세계박람회재단 등 관계 기관에 사업 반영을 요청할 계획이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여수항 개항 100주년 기념사업은 단순한 행사 추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여수항의 새로운 미래 100년 비전을 수립해서 지속가능한 성장 발판을 마련하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이라고 말했다.

권 시장은 용역 주관사에 “여수항의 잠재력이 증폭될 수 있는 중장기적 발전 과제를 도출하는 데 집중해 달라”고 주문했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