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싸면 차액 보상”…최저가 판 키우는 이마트
‘보상 적립제’ 2000개로 상품 확대
2021년 05월 13일(목) 19:20
<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 적용 상품을 지난달 500개에서 13일부터 2000개로 확대한다고 이날 밝혔다.

지난달 온라인 쇼핑 강자 쿠팡이 ‘1개라도 익일 무료 배송’을 내건 뒤 ‘최저가 경쟁’이 이마트와 롯데마트 등 전방위로 퍼지고 있다.

최저가 보상 적립제는 이마트 상품의 가격을 다른 유통업체에서 판매하는 동일 상품과 동일 용량으로 비교해 더 저렴한 상품이 있으면 차액을 e머니로 적립해 주는 것이다.

비교 대상은 쿠팡의 로켓배송 상품과 롯데마트몰·홈플러스몰의 점포 배송 상품이다.

추가된 상품은 CJ스팸(클래식 200g 3개), 코카콜라(1.8ℓ 2개) 등이다.

이마트는 하루에 보상 적립 가능한 ‘e머니’를 3000포인트에서 5000포인트로 상향하고 6월 초에는 이마트 앱에서 따로 가격 보상 신청을 하지 않더라도 자동으로 적립되는 방식으로 변경할 계획이다.

이마트는 최저가 보상 적립제를 시작한 지난달 8일부터 이달 11일까지 34일간 하루 평균 395명이 적립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대상 품목 확대와 하루 적립 한도 상향으로 고객에 대한 ‘가격투자’를 확대하는 한편 자동 적립으로 편의성도 높였다”고 말했다.

롯데마트는 지난달 15일부터 이마트의 500개 생필품 최저가 보상 적립제에 맞서 해당 상품의 가격을 이마트몰에서 제시하는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해당 상품을 쿠폰 전용 앱인 ‘롯데마트 GO’를 이용해 결제할 경우 엘포인트를 기존 적립률보다 5배 더 적립해준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