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사실로 드러나나
경찰, 시청·서구청 등 6곳 압수수색
개발정보 이용 시세차익 정황 확보
2021년 04월 08일(목) 22:10
광주시 전·현직 공직자들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중인 광주 경찰이 개발 정보를 사전에 입수하고 땅을 매입한 전직 공무원의 투기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행정기관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특히 광주시 감사위원회가 공직자 투기 의혹을 조사한 뒤 ‘투기 정황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발표한 뒤 나온 이뤄진 경찰의 압수수색이라는 점에서 광주시 감사의 한계를 드러냈다는 비판도 나온다.

광주경찰청 반부패범죄수사대는 8일 광주시청과 종합건설본부, 서구청, 광산구청 등 행정기관 4곳과 전직 공무원의 자택 등 개인 주거지 2곳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전직 공무원인 A씨가 광주시의 도로 개발 계획과 관련된 내부 정보를 사전에 입수, 2017~2018년 해당 부지 인근 수십억원 규모의 부지 3개 필지를 사들여 시세 차익을 챙긴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사들인 토지는 실제 개발로 이어지면서 일부 보상도 이뤄진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찰은 부패방지권익위법 적용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또 A씨 외에도 산정지구를 비롯한 지역 부동산 투기 의혹 10여 건에 대한 제보를 받아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히면서 지역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서구도 경찰 압수수색 과정에서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서구 안팎에서는 A씨가 서구 공무원 등을 통해 건설 인·허가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주겠다며 자신의 쌍촌동 땅을 건설업자에게 팔아 수십억원의 시세차익을 얻게 된 과정을 경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들여다보고 있는 정황이 흘러나온다. 경찰도 서구 퇴직 공무원을 관련 사건 피의자로 입건,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만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는 “경찰 수사 내용을 보면 광주시가 성급하게 공직자 투기 의혹 조사 결과를 내놓았다는 지적이 나올 수 밖에 없는 형편”이라고 지적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