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수시의회, 섬진강환경청 신설 재촉구 결의안 의결
2021년 03월 03일(수) 20:30
여수시의회는 최근 임시회를 열어 주종섭 의원이 발의한 섬진강유역환경청 신설 재촉구 결의안을 의결하고 국회와 환경부 등에 송부했다고 3일 밝혔다.

여수시의회는 결의안에서 “현재 영산강유역환경청은 광주·전남 전 지역과 경남 일부, 제주도까지 광범위한 범위를 관할하고 있다”며 “업무도 환경생태 보전에 집중돼 대기오염이나 유해물질 관리·감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섬진강유역환경청 신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결의안에는 또 최근 문제가 된 포스코 광양제철소 일대 대기오염과 관련해 정부가 특별조사를 할 것과 포스코도 정보 공개와 함께 시설 개선에 나서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주 의원은 “광양제철소 인근 주민들은 제철소에서 날아오는 대기오염물질로 고통을 받고 있으나 포스코는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포스코는 지역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하지 말고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여수시의회는 지난해 9월 제204회 임시회에서 섬진강유역환경청 신설 촉구 건의안을 가결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전체의원이 성명을 내고 포스코에 환경문제와 관련해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