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 수능’ 3차 유행 분수령…철저한 방역관리 나서야
무증상 감염에 추운 날씨 겹쳐 당일 유증상자 가려내기 한계 우려
수험생·감독관 증상 유무 지속적인 확인 등 세심한 조치 필요
수능 후 분위기 느슨·대학별 고사 기준 제각각…대책 마련 절실
2020년 12월 02일(수) 22:00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사상 초유의 ‘코로나 수능’으로 치러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수능이 코로나19 3차 유행의 분수령이 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추후 방역에도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교육당국이 수능 당일 열이 나거나 의심증상이 있는 수험생은 일반시험장 내 별도시험실에 격리해 시험을 실시하는 등 철저한 방역을 하겠다고 밝혔지만, 무증상 감염자가 많은 데다 추운 날씨까지 겹쳐 유증상자를 가려내는 데 한계가 있을 수 있다는 불안감이 있기 때문이다.

교육부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수능 시험장 방역 지침’에 따르면 수능 당일 전국 일반시험장에서는 오전 6시30분부터 시험장 건물 입구에서 모든 수험생을 대상으로 발열체크와 의심증상 확인 절차를 진행한다.

1차 검사에서 체온이 37.5도 이상이거나 의심증상이 나타난 경우 시험장별로 실내에 따로 마련한 장소에서 2차 측정·증상확인 절차를 거치게 된다. 여기서 문제가 없으면 일반시험실에서, 발열·증상이 지속하면 별도시험실에서 각각 응시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수험생과 학부모들은 추워진 날씨에 체온 측정이 정확하지 않을 수 있고, 무증상 감염자가 많은 상황이어서 보다 세심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수능 이후 수험생과 감독관 등의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사상 초유의 ‘방역 수능’과 더불어 수능 이후 안전 관리 방안까지 마련하는 등 만전을 기하고 있지만, 교육청별로 관리 기준이 다르고 수험생 이벤트 등을 통제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교육당국이 시험장 방역과 수험생·감독관들의 진단검사 등 증상 유무를 지속적으로 확인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지만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사태를 막기에는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수능 이후 곧바로 논술·면접·실기 등 대학별 고사가 줄줄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응시 허용 기준이 제각각인 것도 문제다. 수능의 경우 확진자와 격리자는 관할 교육청에 신고하면 별도의 시험장에서 시험을 볼 수 있었지만, 대학별 고사의 경우 확진자는 면접고사에 응시할 수 없는 데다 권역별 고사장을 이용할 수 있는 자가격리자 역시 대학마다 전형 방식이 달라 시험에 응시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이미 이를 우려하는 내용의 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왔다. 자신을 고3 수험생이라고 소개한 한 청원인이 대학 자체 고사에 대한 기준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수능 이후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민·관 합동 대책 마련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자치단체와 교육청이 수능 후 25일까지 청소년을 대상으로 주류 또는 담배·전자담배를 판매하는 행위나 음주·흡연 등을 집중적으로 살필 예정이지만 수능 이후 기말고사까지 기간에 대한 관리는 물론이고 타 지역 방문 수험생에 대한 방역 대응까지 신경써야 할 부분이 산적해 있다.

광주시는 이를 위해 민관 공동대책위원회 논의를 거쳐 3∼6일 4일간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2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지역감염 확산세가 두드러진 데다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의 방역수칙 준수가 느슨해져 감염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최근의 코로나 확산세와 관련 선제조치 등 방역당국과 협의가 필요한 부분이 많다”며 “특별방역을 실시하고 11일까지 모든 초·중·고에 3분의 1만 등교하게하는 등 수능 이후 관리에 대한 현실적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