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필요하면 시·도민 합동 공론화 해야”…광주시·전남도 합의 촉구
광주 군·민간공항 이전 공청회
내달 10일까지 시민 여론조사
2020년 10월 29일(목) 19:30
29일 오후 광주시 서구 광주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광주 민간·군(軍) 공항 이전 시민공청회’가 열리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광주 군 공항 이전과 맞물려 논란이 일고 있는 광주 민간공항 이전 문제를 광주시와 전남도가 원만한 합의로 풀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광주시 시민권익위원회 최영태 위원장은 29일 광주시청에서 열린 ‘광주 민간공항 및 군 공항 이전 공청회’에서 “광주는 군 공항 이전이 시급하고 이를 위해서는 전남의 협조가 필요하다. 반면 전남은 민간공항 활성화가 시급하며 광주의 협조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최 위원장은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는 2018년 합의문에서 민간공항은 2021년까지 무안공항으로 옮기고 전남은 광주 군 공항을 전남으로 옮기는 데 적극적으로 노력한다고 했다”며 “그런데 2년이 지난 지금까지 군 공항 이전 문제는 전혀 진척이 없고 민간공항 이전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시민권익위 주도로 진행되는 공항 관련 여론조사에 대해서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 시장에게 권고안의 형태로 민간공항 이전에 대한 의견을 제시할 것이다. 권고안은 법적 구속력을 지니지 않는다”며 “공항 문제는 광주만이 아닌 전남, 국방부, 국토교통부와도 관련된 문제로서 권고안을 내면 이 시장은 해당 기관과 협의해 최종 판단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군 공항 이전지로 거론되는 전남의 시군도 주민에게 군 공항 이전 득실을 정확하게 전달하고 공론화를 통해 수용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며 “양쪽이 여론조사에서 의견이 같은 방향으로 나오면 그대로 (협약대로) 시행하고, 다르게 나오면 광주 시민과 전남 도민을 대상으로 합동 공론화를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토론자로 나선 광주시의회 정무창 의원은 “민간공항과 군 공항 이전 문제는 광주시와 전남도가 동시에 추진하며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며 “광주와 전남의 모든 구성원이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하며 군 공항 이전이 하루빨리 이뤄질 수 있도록 광주시가 주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강현 광주공항 소음대책위원장은 군 공항으로 소음 피해가 크다며 광주시와 전남도에 이전 논의를 촉구했다.

시민권익위는 30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광주시민 2500명을 대상으로 군공항과 민간공항 이전 관련 여론조사를 진행한 뒤 그 결과를 토대로 이용섭 시장에게 정책 권고를 할 예정이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