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에 안성맞춤’ 완도 밤바다 선상 결혼식
군, 결혼식 3번 연기한 부부 선정…유튜브로 생중계
2020년 10월 26일(월) 18:05
지난 24일 오후 완도읍 완도항에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부부의 선상 결혼식이 진행됐다. <완도군 제공>
예비부부라면 누구나 한 번쯤 꿈꿔봤을 바다 위 황홀한 야경과 함께하는 로맨틱한 선상 결혼식이 화제다.

지난 24일 오후 6시 완도항에 정박한 슬로시티 청산도호에서는 특별한 선상 결혼식이 진행됐다.

이날의 주인공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안타깝게도 결혼식을 세 번이나 연기해야 했던 올해 27살 동갑내기 부부였다.

선상 결혼식은 이색적이었다. 대형 LED를 통해 하객들에게 다양한 영상을 선보이며 선상을 환하게 비추었고, 레드카펫과 은은한 조명이 어우러진 버진로드는 주인공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었다. 화려한 불꽃을 배경으로 힘차게 등장한 신랑에 이어 2층에서 한발 한발 걸어 내려오는 신부의 모습은 세상 누구보다 아름답고 사랑스러워 하객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인원을 제한한 탓에 참석하지 못한 하객들을 위해 유튜브로 생중계됐으며 50여 명의 랜선 하객이 함께 했다. 참석하지 못한 친구들의 영상 메시지가 무대 화면으로 송출됐고, 진심 어린 축하에 활짝 웃던 신부가 눈시울을 붉혀 하객들도 뭉클했다고 한다.

팝 공연과 재즈 음악이 선상과 밤바다에 울려 퍼지며 아름다운 결혼식의 한 장면이 연출됐다.

선상 결혼식을 올린 신랑은 “코로나 때문에 결혼식을 자꾸 연기하면서 마음이 편치 않았는데 마침 완도군에서 추진하는 이벤트에 선정됐다”면서 “선상 결혼식이라 이색적이기도 하지만 아내의 생일날 결혼식을 올리게 돼 더욱 의미있고 평생 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결혼식이 끝나고 그동안 식을 올리지 못했던 다문화 가정 부부에게 무대를 활용해 결혼사진을 찍을 기회를 제공했다.

완도군은 선상 결혼식에 대해 많은 관심이 있었던 만큼 앞으로 장보고수산물축제, 청정완도 가을 섬 여행 기간에 고정 프로그램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또 다문화가정과 사회적 보호 계층을 대상으로 결혼식을 지원하고, 장기적으로는 사업 모델이 되도록 관계 기관과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김동교 청정완도 가을 섬여행 추진위원장은 “처음 시도되는 선상 결혼식은 코로나와 공존하는 시대에 섬과 바다로 둘러싸인 완도의 특성을 살려 준비했다”며 “선상 결혼식을 코로나 시대 안전을 고려한 새로운 웨딩문화로 만들어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