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 대통령 “공수처 빠른 출범 위해 당정청 합심해달라”
권력기관 개혁 전략회의
2020년 09월 21일(월) 19:50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권력기관 개혁은 돌이킬 수 없을 만큼의 진척을 이루고 있다”며 “남은 과제의 완결을 위해 더욱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3면>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당정청의 노력으로 속도가 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마무리를 잘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문 대통령은 이어 “국가수사본부는 경찰 수사의 독립성과 수사역량 제고를 위해 매우 면밀하게 설계돼야 할 조직”이라며 “국민이 경찰 수사에 신뢰를 갖도록 완결성을 높여 출범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에 대해 문 대통령은 “조속히 출범해 제 기능을 하도록 당정청이 합심해달라”고 주문했다. 국정원을 향해선 “대북·해외 전문 정보기관으로서 국민과 국가 안위에만 역량을 집중하도록 새롭게 재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