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22년 대선·지방선거 동시에 치르자”
박병석 국회의장 “국력 소모 막아야”
2020년 09월 16일(수) 19:30
박병석 국회의장은 “오는 2022년 대통령선거와 전국지방선거를 동시에 실시할지 진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장은 취임 100일을 맞은 16일 화상 기자간담회를 통해 “내후년 상반기 두 선거가 석 달 간격으로 열린다. 적지 않은 국력 소모가 예견된다”며 “내년에는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해 결론을 낼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장은 “파도처럼 닥쳐오는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법안과 비쟁점 법안은 이번 정기국회에 모두 처리해야 한다”면서 “적어도 올 연말까지는 ‘선거의 시간’이 ‘국회의 시간’을 잠식하지 못하도록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정기국회 이후 국회 개혁에 속도를 낼 필요가 있다면서 “집권여당이 약속한 법제사법위원회 권한 조정을 속히 마무리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당론을 최소화하고 상임위 중심의 상시 국회로 정치 문화를 만들 때가 됐다”며 “국회의장은 ‘정책협치’의 촉진자가 되겠다”고 말했다.그는 “국회의장으로서 여야 원내대표 주례회동에 이어 당 대표 월례회동, 중진의원 간담회까지 정례화해 협치의 채널을 갖췄다”며 “소통이 쌓이면 협치 기반도 두터워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 “21대 국회에서 세종의사당의 터를 닦아야 한다”며 “국회 사무처는 세종의사당 준비를 위한 전담조직을 구성했다. 의장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남북국회회담도 차분히 준비하겠다”며 “여야가 합의해 남북국회회담 촉구 결의안을 채택해 달라”고 요청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