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신임 참모진 5명 “文 정부 성공 최선”
여야 지지율 역전 엄중 인식
“국민들께 믿음 주겠다”
2020년 08월 13일(목) 19:20
청와대 참모진 개편으로 비서실에 새로 합류하게 된 5명의 수석비서관들은 13일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하며 엄중한 시기임을 고려해 비상한 각오로 업무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인사교체는 여권의 지지층 이탈 흐름을 되돌리기 위한 쇄신의 의미가 담겼다는 점에서 신임 수석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이날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0∼12일 전국 성인 15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미래통합당에 3.1%포인트 뒤지면서 2016년 10월 이후 첫 추월을 허용했다. 청와대에서는 공식반응을 하지 않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국정동력 상실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흘러나온다.

최재성 정무수석은 “대통령제에서는 대통령이 성공하면 국민도 좋고, 대통령이 실패하면 국민도 어렵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충심으로 보필하겠다. 국민을 하늘같이 생각하고 국민께 믿음을 주겠다”고 했다.

김종호 민정수석은 ‘춘풍추상’이라는 사자성어를 언급하며 “초심을 잃지 않고 스스로를 추상같이 대하겠다. 권력기관 개혁을 차질없이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김제남 시민사회수석도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고 했고, 윤창렬 사회수석 역시 “포용국가의 큰 방향 속에서 세부 정책을 잘 실천하도록 내각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정부의 노력을 국민에게 쉽고 빠르게 전달하고, 국민의 의견도 가감없이 청와대에 전달하겠다”고 각오를 보였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최근의 청와대 개편에 대해 “청와대 수석급 이상의 인사는 일단락됐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