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또 비 … 광주·전남 오늘 최대 150㎜
2020년 08월 07일(금) 00:00
광주전남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 광주 북구청 건설과 도로팀 직원들이 흘러내린 토사를 정비하고 있다. <광주일보 자료사진>
광주·전남지역에 8일까지 돌풍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광주지방기상청은 6일 “7일과 8일 사이 광주·전남지역에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8일에는 시간당 50㎜ 내외로 많은 비가 오겠다”고 내다봤다.

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50~150㎜이며, 남해안 등 일부 지역에는 200㎜ 이상이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8일에도 저기압이 서해상으로 다가와 광주·전남지역에 많은 비를 뿌리겠으며, 9일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비가 오고 10일은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7일 아침 최저기온 24~25도, 낮 최고기온 26~28도 분포를 보이겠으며 8일 아침 최저기온 24~26도, 낮 최고기온 27~28도 분포를 보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8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기 바라며, 특히 국지적으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짧은 시간 동안에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산간, 계곡 등의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