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39.9%·김부겸 21.8%·박주민 15.7%
윈지코리아 당대표 지지도 조사
2020년 08월 02일(일) 23:00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를 뽑는 8·29 전당대회 초반 판세에서 이낙연 후보가 가장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지난 달 31일 나왔다. 초반이기는 하지만 전반적으로 이 의원의 대세론이 어느 정도 자리 잡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 의원이 이번 전대에서 과반 이상의 확고한 지지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지난달 29∼30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150명을 대상으로 당 대표 후보 지지도를 조사(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한 결과, 응답자의 39.9%가 이 후보를 꼽았다. 이어 김부겸 후보 21.8%, 박주민 후보 15.7% 순이었다. 지지하는 후보가 없거나 잘 모르겠다고 한 응답자는 22.6%였다. 민주당 지지층의 지지도는 이 후보 57.4%, 박 후보 18.0%, 김 후보 17.1% 순으로 나타났다. 권리당원에서도 이 후보 51.5%, 박 후보 22.7%, 김 후보 19.9% 순으로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윈지코리아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이낙연 쏠림 현상이 좀 더 두드러지고 오차범위 이내에서 박 후보와 김 후보의 순위가 바뀌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당내에서는 이 의원의 대세론이 강하게 형성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커다란 악재만 없다면 이 의원이 과반 이상의 지지를 얻어내는 무난한 승리가 예상된다는 것이다. 전체 투표의 45%를 차지하는 대의원이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는 반영되지 않았지만 대세론에 민감한 대의원들의 정치적 성향을 감안하면 격차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이 의원의 대세론이 강하게 형성되고 있는 분위기”라며 “이번 전대의 관전 포인트는 당권주자이자 대선 주자인 이 의원이 과연 폭발적인 지지를 견인하면서 당을 확실히 장악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한편, 1인 2표를 행사하는 최고위원의 경우 전체 응답자들의 1·2순위 후보 지지도를 합산한 결과 김종민 후보가 26.7%로 가장 높고, 노웅래 후보 18.9%, 양향자 후보 13.8%, 염태영 후보 8.5% 순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김 후보 35.6%, 노 후보 21.0%, 양 후보 17.4%, 그 외 후보는 10% 이하였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