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남 ‘명량대첩축제’ 코로나19로 취소
11월 1일 소규모 행사
2020년 07월 03일(금) 00:00
진도와 해남 울돌목 일원에서 매년 9월 개최한 전남지역 대표 축제 ‘명량대첩축제’가 코로나 19파고를 넘지 못하고 올해 취소됐다. 전남도는 2일 “행사를 주최하는 (재)명량대첩기념사업회가 최근 이사회를 열어 축제 취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코로나 19로 위축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최근까지 축제를 정상적으로 치르기 위해 준비해왔다. 그러나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꾸준히 발생하고 지역 사회 확산도 심상치 않아 취소를 결정했다.

다만 불가능한 전투를 승리로 장식한 불멸의 명량해전 정신을 바탕으로 코로나 19를 극복하자는 의미를 담아 명량대첩 전승일인 오는 11월 1일 소규모 행사는 치를 예정이다. 축제의 지속성과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기 위한 최소 규모로 치러진다.

지난 2008년부터 이어져 온 명량대첩 축제는 전국에 흩어져 있는 이충무공 역사·문화 자원을 하나의 주제로 묶고, 선인들의 희생정신을 기념한 각종 선양사업을 통해 글로벌 역사문화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