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풀어진 방역의식…거리두기 방심 땐 급속 확산 못 막는다
광주 고위험시설들 출입명부 작성하지 않고 손소독제도 없어
방판업체·예식장 등 다닥다닥 붙어앉아 강의·식사 ‘감염 위험’
청정 지역 홍보하며 관광 계획 등 지자체 잘못된 시그널도 한몫
2020년 07월 02일(목) 20:00
2일 오전 광주시 서구의 한 방문판매업체에서 노인들 수십명이 모여 제품설명을 듣고 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
광주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속출하면서 지역사회 대규모 확산 우려가 터져나오고 있다.

전국 최초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는가 하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도 “광주지역 확산세가 심각하다”며 경고하고 나섰다. 확진자가 급증하는데도, 감염 경로조차 제대로 드러나지 않으면서 도심을 돌아다니기 무섭다는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방역 모범 지자체’라는 말이 무색할 지경이다.

무엇이 문제였고 어디서부터 잘못됐을까.

방역 관계자들이나 감염병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오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피로감으로 시민들의 방역 의식이 느슨해진 점, 확진자가 잇따르는데도 섣불리 코로나 비상 조치를 완화하는 등 자치단체가 잘못된 시그널을 보여준 점 등이 맞물려 확산 사태로 이어졌다는 지적이 많다.

◇느슨해진 시민의식…돌아다니기 무섭다=엿새만에 50명 가까운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지만 일상 속 거리두기는 제대로 지켜지지 않으면서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48명의 코로나19 확진자 중 60대 이상 노인들이 31명(63.2%)에 이르는 실정인데도, 노인들 방문이 잦은 시설의 방역 수칙은 미흡하고 행정 당국의 손길은 미치지 못하면서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광주시 서구 상무역 인근 10층짜리 건물에 위치한 방문판매업체의 경우 광주시가 파악중인 634곳의 방문판매업체 중 한 곳이지만 광주시의 ‘고위험시설 핵심 방역수칙’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광주시의 방역수칙은 시설 내 이용자간 2m(최소 1m)간격을 준수토록 하고 있지만 2일 오전 10시께 현장에서 만는 노인들은 서로 마주보고 다닥다닥 붙어앉아 강사의 화장품·건강식품 설명을 듣고 있었다. 50명이 넘는 노인들이 모여 있는데도, 출입자명부도 작성하지 않았고 손소독제도 찾아볼 수 없었다.

고위험시설인 노래방과 PC방도 비슷했다. 2일 찾은 광주시 동구 충장로 코인노래방, PC방 등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출입·이용하는 데 전혀 제한이 없었고 출입명부 작성도 형식적인 수준에 머물렀다. QR코드를 이용한 출입시스템을 권하는 시설도 찾아볼 수 없었다.

동구지역 헬스장 등 건강시설도 출입자 명부만 작성할 뿐 실내에서 운동중인 회원들은 마스크도 쓰지 않고 운동 기구를 번갈아 이용하고 있었다.

대중교통 기사들과 시민들 간 마스크 실랑이도 여전했다. 이날 오전 광주시 북구 오치동 북부경찰서 건너편 버스 정류장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시민이 버스를 탑승하려다 버스기사의 제지로 거부당했다. 일부 버스에는 손 세정제가 떨어졌는데도 보충하지 않아 승·하차시 손 세정제를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도 빚어지고 있다.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로 개인접시에 음식을 덜어먹거나 포장된 식기를 제공하는 음식점도 많지 않고 마스크도 없이 대화를 하며 식사를 하는 손님들 모습도 눈에 띄었다.

예식장의 안일한 행태도 드러나고 있다. 지난달 26~27일 광주 48번 확진자가 거쳐간 광주시 서구 예식장 3곳의 CCTV를 확인한 자치단체측은 “예식장 내부나 피로연 등에 참석한 하객들 중 마스크를 벗고 돌아다니는가 하면, 마스크도 없이 다닥다닥 붙어앉아 식사를 하는 장면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민간전문지원단장을 맡고 있는 최진수 전남대 의대 명예교수는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피로감이 늘면서 개인별 방역지침 준수와 관련된 긴장감이 느슨해진 게 문제”라며 “긴장감이 풀어지면 대규모 확산 사태를 불러올 수 있는 만큼 시민들 스스로 코로나 초기의 긴장감과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청정 자치단체”…섣불리 홍보하면서 잘못된 시그널 줘=광주시 등 자치단체가 확산세가 주춤한 틈을 타 ‘잘못된 시그널’을 준 점도 코로나 확산에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이 나온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꾸준히 나오는 등 불안감이 여전한데도, 지역 내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지 않자 관광 정책을 홍보하고 집단 관광을 계획하는 등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위한 모양새를 취하면서 느슨한 거리두기로 이어지는 결과를 초래했다는 것이다.

당장, 광주시 동구는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지 않자 지난달부터 슬며시 수도권 기자단, 블로거, 여행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지역 관광지를 알리는 ‘팸투어’에 나섰다.

다른 자치단체들도 여름 휴가시즌을 겨냥,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지 않는 청정지역이라며 여행상품을 내놓아 시민들의 긴장감을 느슨하게 했다는 것이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확산·재발 방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라는 단어가 상충돼 정부와 지자체의 고심이 많겠지만 지금은 완화보다는 강화가 더 중요한 시기라고 입을 모았다.

한국멸균센터 김대현 센터장은 “최근 완화된 사회적 분위기로는 코로나 확진자 급증 현상은 예측된 일”이라며 “긴장 상태가 지속되다가 풀리면 안전사고가 크게 나듯이 감염병의 경우 확잔지 1명에서 1000명이 되는 것은 순식간”이라며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경각심을 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