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쿠팡발 감염자 확산…광주·전남 물류센터 긴급방역 초비상
가족·지인 ‘n차 감염’ 우려
2020년 05월 29일(금) 00:00
수도권 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자 28일 광주 북구 운암1동 행정복지센터 직원들과 지역생활방역단원들이 지역 한 아파트의 무인택배함 방역소독을 하고 있다. /최현배 기자 choi@kwangju.co.kr
경기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와 관련된 코로나 19 확진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광주시와 전남도 방역당국이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다. <관련기사 2·6면>

지역 내 물류센터 현황 점검에 나서는 동시에 ‘부천 쿠팡 물류센터 방문자는 조속히 보건소에 신고 후 검사를 받으라’는 방역 문자를 보내며 감염 차단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쿠팡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한 확진자는 모두 82명이다. 이는 해당 물류센터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23일 이후 닷새 동안 집계된 수치다. 물류센터 내 확진자가 나오기 시작한 지난 주말에는 첫 확진자를 포함해 2명만 감염됐으나 25일을 기점으로 추가 확진자가 서서히 늘더니 본격적인 전수 검사가 진행되자 감염자가 속출하는 양상이다

이날 오전 0시 기준 부천 물류센터 관련 전수검사 대상자 4159명 중 3445명(82.8%)이 검사를 받았다. 이들 중 확진자 82명을 제외한 2854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500여명가량의 검사는 현재 진행 중이다.

방역당국이 가장 크게 우려하는 것은 ‘쿠팡 발(發) n차 감염’이다.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를 통해 바이러스가 가족이나 지인 등에게 옮겨가고, 가족과 지인 등을 통해 확산하는 n차 감염이 발생할 경우 확진자가 전국에 걸쳐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쿠팡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한 확진자 82명 중 근무자는 63명이고 가족·지인 등 접촉 감염자는 19명으로 파악됐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이날 지역 내 택배 물류센터나 집하장의 위치와 규모 등 현황을 파악한 뒤 조속히 방역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광주시는 전날 광주지역 전체 33개소에 대한 중·소형 물류센터에 유선으로 현황 파악을 하고 중대본에서 지침이 내려오는 대로 현장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부천 물류센터와의 연계 여부 등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지역확산 통제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시·도 방역당국은 또한 주민들에게 ‘지난 12일부터 25일까지 경기도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를 다녀온 주민은 관할 보건소에 신고하고, 반드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안내하는 문자를 대량 발송했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