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수진 친 광주FC, 안방서 첫승 노린다
K리그1 내일 울산전…간절함과 끈끈한 조직력으로 연패 탈출 노려
엄원상 특급 스피드 공격 힘 실어…팬들과 함께하는 집관이벤트도
전남은 광양 홈구장서 안양 상대 5경기 연속 무패·시즌 2승 도전
2020년 05월 29일(금) 00:00
3연패에 빠진 광주FC가 30일 안방에서 울산현대를 상대로 시즌 첫승에 도전한다. 사진은 앞서 상주상무와의 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펠리페가 드리블을 하는 모습. <광주FC 제공>
창을 가다듬은 광주FC가 연패 탈출에 나선다.

광주는 30일 오후 7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울산 현대를 상대로 2020 하나원큐 K리그1 4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올 시즌 K리그1에 복귀한 광주는 현재 골 침묵 속에 3연패에 빠졌다.

앞선 라운드 상주상무와의 원정경기에서는 이른 실점 뒤 여름의 프리킥이 골대를 때리는 불운을 겪었다.

베테랑 김효기가 상대 골키퍼와 충돌해 의식을 잃는 아찔한 상황도 있었다.

세 경기에서 아직 승점을 만들지 못한 광주는 간절함으로 안방에서의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앞서 몸을 날린 베테랑 김효기의 투혼이 선수단에 자극제가 됐다. 광주는 간절함과 끈끈한 조직력으로 울산에 맞선다는 각오다.

지난 시즌 K리그2 우승을 이룬 수비 조직력은 광주의 힘이다.

앞선 상주 원정에서 전반 5분 실점을 하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이후 단단한 수비력을 바탕으로 반격을 펼쳤다.

개막 전 부상을 당해 숨을 고르고 있던 엄원상도 이번 울산전을 목표로 스퍼트를 내고 있다. 엄원상의 특급 스피드가 더해진다면 광주의 공격에도 힘이 실릴 전망이다.

울산은 ‘우승후보’지만 광주에는 자신감 넘치는 상대다.

광주는 지난 2017년 울산과의 대결에서 2무 1패를 기록했다. 2015년에는 1승 1무 1패로 호각세를 보였다.

박진섭 감독은 “아무래도 지난 경기에서 나왔던 상황 때문에 선수단의 의지와 끈끈함이 절정에 올라 있다”며 “부담 갖지 말고 차분함을 주문해 냉철하게 상대를 공략하겠다. 우리만의 위닝 멘탈리티를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K리그1 첫승을 위한 굳은 각오를 전했다.

울산전 승리를 노리는 광주는 팬들과 함께 하는 집관(집에서 관람)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참여를 원하면 이날 선발 출장한 선수(1명)의 이름 N행시와 함께 경기 중계화면 등 집관 인증사진을 광주FC 카카오톡으로 전송하면 된다.

광주는 당첨자에게 여수 디오션 리조트 숙박권, 중흥골드스파 콘도 이용권 등을 선물로 증정할 예정이다.

한편 전남 드래곤즈는 FC안양을 상대로 5경기 연속 무패행진에 도전한다.

전남은 지난 27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충남아산과의 2020 K리그2 4라운드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남은 후반 5분 충남아산 이재건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무실점’ 행진을 종료했지만, 후반 17분 추정호의 왼발로 동점골을 만들며 4경기 연속 지지 않는 싸움을 했다.

전남은 30일 오후 4시 안방에서 전개되는 안양과의 승부에서 5경기 연속 무패 행진과 시즌 2승에 도전한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