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 사태에 중고차 시장 침체
시세 지난달보다 7% 하락
2020년 05월 26일(화) 00:00
코로나19 사태에 중고차 시장 역시 침체기를 이어가고 있다.

25일 AJ셀카가 ‘내차팔기’ 거래량 상위 20개 모델의 판매 추이를 분석한 결과 중고차 시세가 전월 대비 평균 7%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의 달 각종 지출이 많은 탓에 중고차 거래가 줄어드는 시기라는 점을 감안해도 하락폭이 크다는 분석이다.

스포츠유틸리티차는 최근 인기가 오르면서 안정적인 시세를 나타냈고, 그 중에도 투싼과 쏘렌토는 약진하며 비교적 강세를 보였다.

‘올 뉴 투싼’은 시세가 7% 상승률을 기록하면서 1위에 올랐고, ‘올 뉴 쏘렌토’는 2%대 상승률을 나타냈다.

증감률이 가장 큰 차종은 평균 28%나 하락한 ‘더 뉴 모닝’으로 조사됐다.

모닝의 경우 초보 운전자가 선호하는 모델인 만큼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을 창작한 부분 변경 모델 ‘모닝 어반’ 출시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아반떼 AD’도 지난 4월 풀체인지 모델이 출시되면서 중고차 가격이 평균 15% 하락했다.

AJ셀카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면서 내수 수요가 줄고, 수출 감소로 인한 재고 증가가 중고차 시세하락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