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진핑, 1월 WHO 사무총장에 팬데믹 연기 요청했다”
슈피겔 독일 정보부 인용 보도
2020년 05월 11일(월) 18:35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코로나19의 국제적인 전염 초기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에게 사람 간 전염 및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경고를 연기해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독일 주간지 슈피겔이 지난 9일 보도했다.

슈피겔은 ‘베이징은 팬데믹 피해에 대해 보상해야 하는가’라는 제목의 기사 말미에 시 주석이 지난 1월 21일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이같이 요청했다고 독일 해외정보기관인 연방정보부(BND)를 인용했다. BND는 이 때문에 전 세계가 코로나19와 싸울 수 있는 시간을 4∼6주 낭비하게 됐다고 평가했다고 한다.

1월 21일은 미국에서 우한을 다녀온 남성이 첫 확진을 받은 시점이다. 1월 20일에는 우한 외의 중국 지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고 한국에서도 첫 환자가 나왔다. WHO는 1월 23일 코로나19 관련 긴급위원회에서 “국제적인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하기가 아직 이르다”는 결론을 내렸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을 두둔하는 발언을 지속해왔다. 더구나 WHO는 팬데믹 선언도 늦게 하고 마스크 사용 문제 등을 놓고 혼란을 야기하는 등 전염병 확산 사태에서 제 역할을 못 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슈피겔은 온라인을 통해 이 기사가 나간 뒤 WHO가 테워드로스 사무총장과 시 주석 간에 코로나19에 대해 통화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고 전했다. 슈피겔은 이번 기사에서 중국이 코로나19 발병 초기 내부에서 정보가 새 나가지 않도록 검열을 하고, 팬데믹 이후 경제적 관계 및 지원을 빌미로 해외에서의 비판을 입막음하려 한다며 부정적으로 바라봤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