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남군, 업체당 긴급경영안정자금 100만원 지급
전남 최초 소상공인·기업 5600여 곳에…전액 군비 투입
전 군민 재난기본소득 지급도 검토 착수 민생안정 도모
2020년 04월 08일(수) 18:10
명현관(왼쪽) 해남군수가 8일 정우선(가운데) 해남군 소상공인연합회장에게 전남 최초로 도입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을 전달했다.<해남군 제공>
해남군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극심한 경기침체를 겪고 있는 지역 내 소상공인과 기업체 등에 ‘해남형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으로 업체당 100만원씩을 지급한다고 8일 밝혔다.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 지급은 전남 최초다.

이날부터 지급을 시작한 경영안정자금은 100%를 군비를 투입해 신속히 집행할 방침이다.

대상은 해남지역 소상공인과 기업체 5600여곳이며, 재난관리기금 56억여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지원금은 지역 내 소비를 권장하는 한편 임대료 등 급박한 용도에 우선 사용할 수 있도록 해남사랑상품권 50%와 현금 50%를 혼합해 지급한다.

또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는 ‘해남형 소상공인 지원패키지’를 통해 전폭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자금대출이 필요한 소상공인에게는 특례보증과 그에 따른 수수료 및 이자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소상공인은 3000만원 한도에서 최저 0.4% 금리로 긴급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다.

연매출 3억원 이하 소상공인에게는 공공요금 지원을 통해 월 최대 30만원을 3개월간 지원하며, 택시업체 종사자를 위한 긴급지원 사업으로 1인당 50만원을 일시 지원한다.

지역경제 침체 극복을 위해 소상공인을 포함해 모든 군민에게 4~5월 상·하수도 요금을 50% 감면한다. 임대료를 인하하거나 면제한 착한 임대인 운동에 참여한 건물주에게는 재산세를 감면해준다.

학습지 방문강사, 관광서비스 종사원 등 특수형태종사 근로자 및 프리랜서가 무급휴직 또는 일을 못하는 경우 지역고용대응 특별 지원사업을 통해 월 최대 50만원까지 2개월간 지원한다.

해남군은 지난 6일 소상공인 지원을 포함한 ‘코로나19’ 극복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민생안정대책을 추진할 비상경제대책TF단을 구성했다.

TF단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경제적 여파가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경제활성화 시책을 최대한 신속히 진행하고, 해남의 실정에 맞는 중장기 사업을 발굴하는 역할을 한다.

해남군은 이번 소상공인 지원 시책 외에도 전체 군민에 대한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한 검토에 착수하는 등 민생안정과 경제활성화를 위한 선제적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